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 “北, 안전보장 받고자 북·미 대화 희망…틸러슨에 전달”
입력 2017.12.08 (04:09) | 수정 2017.12.08 (05:51) 인터넷 뉴스
러 “北, 안전보장 받고자 북·미 대화 희망…틸러슨에 전달”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기 위해 북·미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러시아 국영 뉴스통신 RIA를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장관급 회담을 계기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북한의 이 같은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도 지난 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평양은 러시아와 중국의 안전보장을 원치 않으며 미국의 보증을 원한다"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러 “北, 안전보장 받고자 북·미 대화 희망…틸러슨에 전달”
    • 입력 2017.12.08 (04:09)
    • 수정 2017.12.08 (05:51)
    인터넷 뉴스
러 “北, 안전보장 받고자 북·미 대화 희망…틸러슨에 전달”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기 위해 북·미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러시아 국영 뉴스통신 RIA를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장관급 회담을 계기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북한의 이 같은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도 지난 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평양은 러시아와 중국의 안전보장을 원치 않으며 미국의 보증을 원한다"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