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위안부 26명 실체 확인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해군 함대 기지가 있던 남태평양 '트럭섬'(Chuuk Islands)으로 끌려간 조선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부품 속이고 흠집 내고…대물배상 보험금 ‘꿀꺽’
입력 2017.12.08 (06:18) | 수정 2017.12.08 (07:2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부품 속이고 흠집 내고…대물배상 보험금 ‘꿀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고가 난 차의 수리 부품 갯수를 늘리고, 일부러 흠집을 내 수리비를 더 타낸 업체들이 적발됐습니다.

20억 원이 넘는 보험금이 이렇게 새 나갔는데, 차 주인이 공모해 보험금을 나눠갖기도 했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도색업체 직원이 차량 옆에서 뭔가를 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페인트통으로 차에 흠집을 내고 있습니다.

또 다른 도색업체에서도 직원들이 분주합니다.

나무토막으로 차 옆을 긁고 있는 겁니다.

<녹취> 도색업체 직원(음성변조) : "여기 범퍼까지 같이 와야...어차피 칠 다 해야 돼."

옆면 전체를 도색하기 위해 사고 부위가 큰 것처럼 꾸미는 작업입니다.

일부 도색업체는 영업사원을 두고 '무상 도색' 차량을 모집한 다음 허위 사고 신고로 보험금을 타내 차를 도색해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품업체들은 더 비싼 부품을 쓴 것으로 속이거나, 부품 개수를 늘려 보험금을 더 받아냈습니다.

한 업체가 썼다는 부품을 조회해보니 그랜저용 부품, 하지만 실제 사고가 난 차는 투싼이었습니다.

여기에 렌터카 업체들은 허위 계약서로 사고 운전자가 차를 빌려 간 것처럼 꾸며 보험금을 타내 운전자와 나눠 갖기도 했습니다.

230여개 업체가 이런 식으로 24억 원가량의 보험금을 타냈습니다.

<인터뷰> 정관성(금융감독원 보험사기대응단 팀장) : "대부분 소액이라서 보험회사가 보험금 지급심사를 할 때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차주가 업체랑 공모해서 보험금을 편취하는 경우에는 보험회사가 이를 적발해 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차 소유주가 업체와 공모한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며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부품 속이고 흠집 내고…대물배상 보험금 ‘꿀꺽’
    • 입력 2017.12.08 (06:18)
    • 수정 2017.12.08 (07:22)
    뉴스광장 1부
부품 속이고 흠집 내고…대물배상 보험금 ‘꿀꺽’
<앵커 멘트>

사고가 난 차의 수리 부품 갯수를 늘리고, 일부러 흠집을 내 수리비를 더 타낸 업체들이 적발됐습니다.

20억 원이 넘는 보험금이 이렇게 새 나갔는데, 차 주인이 공모해 보험금을 나눠갖기도 했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도색업체 직원이 차량 옆에서 뭔가를 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페인트통으로 차에 흠집을 내고 있습니다.

또 다른 도색업체에서도 직원들이 분주합니다.

나무토막으로 차 옆을 긁고 있는 겁니다.

<녹취> 도색업체 직원(음성변조) : "여기 범퍼까지 같이 와야...어차피 칠 다 해야 돼."

옆면 전체를 도색하기 위해 사고 부위가 큰 것처럼 꾸미는 작업입니다.

일부 도색업체는 영업사원을 두고 '무상 도색' 차량을 모집한 다음 허위 사고 신고로 보험금을 타내 차를 도색해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품업체들은 더 비싼 부품을 쓴 것으로 속이거나, 부품 개수를 늘려 보험금을 더 받아냈습니다.

한 업체가 썼다는 부품을 조회해보니 그랜저용 부품, 하지만 실제 사고가 난 차는 투싼이었습니다.

여기에 렌터카 업체들은 허위 계약서로 사고 운전자가 차를 빌려 간 것처럼 꾸며 보험금을 타내 운전자와 나눠 갖기도 했습니다.

230여개 업체가 이런 식으로 24억 원가량의 보험금을 타냈습니다.

<인터뷰> 정관성(금융감독원 보험사기대응단 팀장) : "대부분 소액이라서 보험회사가 보험금 지급심사를 할 때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차주가 업체랑 공모해서 보험금을 편취하는 경우에는 보험회사가 이를 적발해 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차 소유주가 업체와 공모한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며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