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사건후] 이쯤 되면 ‘간 큰 도둑’…경찰 조사 받은 뒤 경찰 자전거 훔쳐
이 정도는 돼야 ‘간 큰 도둑’…경찰 조사받은 뒤 경찰 자전거 훔쳐
지난 19일 오후 4시쯤 부산 남구 용호동의 한 주택가. 집 근처를 서성이던 대학생 A(25) 씨 눈에 주차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여야, 해경 대응 질타…“낚시 전용선 제도 검토”
입력 2017.12.08 (06:35) | 수정 2017.12.08 (06:5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여야, 해경 대응 질타…“낚시 전용선 제도 검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국회 농해수위에서 열린 영흥도 낚시배 사고 현안보고에선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여야는 해경의 늑장 대응 등 이른바 골든타임을 놓친 구조 과정의 헛점과 국가의 책임 범위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해경의 초동 대응와 구조 과정의 문제점을 비판했습니다.

사고 현장에 30분이 넘어 도착하는 등 골든타임을 놓친 문제점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녹취> 이개호(더불어민주당 의원) : "출동 지점하고 현장 거리가 52km로 되어있는데 1시간이 넘어야 되는 건가요? 우리 구조선 속도가 그렇게 늦습니까?"

<녹취> 정인화(국민의당 의원) : "어떻게 해서 이렇게 6시 14분, 6시 15분에 출동령이 떨어지냐 이거예요. 이것도 예를 들어서 단 몇 초 만에 사람이 죽을 수도 있고 그러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사고를 막지 못한 건 국가 책임이라고 말한데 대해 책임 소재도 따져 물었습니다.

<녹취> 이양수(자유한국당 의원) : "대통령께서 책임을 이야기 하셨다면 누군가는 책임을 지든지, 아니면 배상을 책임을 지든지..."

<녹취>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 "네, 계속 숙고하고 또 상의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낚시 어선 사고를 막기 위해 낚시 전용선 제도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안전 관리를 위해 여객선에 준하는 기준을 마련하고 승선 정원 감축과 안전장비 장착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낚시 어선 제도를 바꾸는 것 보다 좁은 수로 안전관리 대책이 우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여야, 해경 대응 질타…“낚시 전용선 제도 검토”
    • 입력 2017.12.08 (06:35)
    • 수정 2017.12.08 (06:59)
    뉴스광장 1부
여야, 해경 대응 질타…“낚시 전용선 제도 검토”
<앵커 멘트>

어제 국회 농해수위에서 열린 영흥도 낚시배 사고 현안보고에선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여야는 해경의 늑장 대응 등 이른바 골든타임을 놓친 구조 과정의 헛점과 국가의 책임 범위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해경의 초동 대응와 구조 과정의 문제점을 비판했습니다.

사고 현장에 30분이 넘어 도착하는 등 골든타임을 놓친 문제점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녹취> 이개호(더불어민주당 의원) : "출동 지점하고 현장 거리가 52km로 되어있는데 1시간이 넘어야 되는 건가요? 우리 구조선 속도가 그렇게 늦습니까?"

<녹취> 정인화(국민의당 의원) : "어떻게 해서 이렇게 6시 14분, 6시 15분에 출동령이 떨어지냐 이거예요. 이것도 예를 들어서 단 몇 초 만에 사람이 죽을 수도 있고 그러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사고를 막지 못한 건 국가 책임이라고 말한데 대해 책임 소재도 따져 물었습니다.

<녹취> 이양수(자유한국당 의원) : "대통령께서 책임을 이야기 하셨다면 누군가는 책임을 지든지, 아니면 배상을 책임을 지든지..."

<녹취>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 "네, 계속 숙고하고 또 상의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낚시 어선 사고를 막기 위해 낚시 전용선 제도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안전 관리를 위해 여객선에 준하는 기준을 마련하고 승선 정원 감축과 안전장비 장착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낚시 어선 제도를 바꾸는 것 보다 좁은 수로 안전관리 대책이 우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