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1일부터 임시국회…쟁점 법안 대결 예고
입력 2017.12.08 (06:37) | 수정 2017.12.08 (06:5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11일부터 임시국회…쟁점 법안 대결 예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린 정기국회가 오늘 본회의를 끝으로 폐회됩니다.

여야 3당은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불거진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이면 합의설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이면서도 다음주부터 2주 동안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공조해 내년 예산안을 통과시킨데 대한 자유한국당측의 반발은 정기국회 폐회 하루 전인 어제도 계속됐습니다.

한국당 의원들 불참으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기재위 소위 등이 파행됐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두 당의 꼼수정치와 구태정치가 최악의 선례를 남겼다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예산안을)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을 가지고 뒷거래를 한 것에 대해서 강력히 다시 한 번 규탄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밀실 야합'을 했다는 한국당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의 정당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개헌, 선구구제 변화) 그건 천 번, 만 번을 이야기했던 일입니다. 그거 하자는데 그게 무슨 밀실 야합입니까?"

제2 야당인 국민의당도 원내대표간 합의를 파기하고 약속한 본회의에 불참한 건 한국당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여당에 뺨 맞고, 국민의당에 화풀이하는 역대급 적반하장일 뿐입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 3당 원내대표는 회동을 갖고 오는 11일부터 2주 동안 임시국회를 여는 데 합의했습니다.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과 국정원법,규제프리존 특별법 등 쟁점 법안을 둘러싼 여야간 치열한 대결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11일부터 임시국회…쟁점 법안 대결 예고
    • 입력 2017.12.08 (06:37)
    • 수정 2017.12.08 (06:51)
    뉴스광장 1부
11일부터 임시국회…쟁점 법안 대결 예고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린 정기국회가 오늘 본회의를 끝으로 폐회됩니다.

여야 3당은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불거진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이면 합의설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이면서도 다음주부터 2주 동안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공조해 내년 예산안을 통과시킨데 대한 자유한국당측의 반발은 정기국회 폐회 하루 전인 어제도 계속됐습니다.

한국당 의원들 불참으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기재위 소위 등이 파행됐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두 당의 꼼수정치와 구태정치가 최악의 선례를 남겼다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예산안을)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을 가지고 뒷거래를 한 것에 대해서 강력히 다시 한 번 규탄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밀실 야합'을 했다는 한국당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의 정당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개헌, 선구구제 변화) 그건 천 번, 만 번을 이야기했던 일입니다. 그거 하자는데 그게 무슨 밀실 야합입니까?"

제2 야당인 국민의당도 원내대표간 합의를 파기하고 약속한 본회의에 불참한 건 한국당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여당에 뺨 맞고, 국민의당에 화풀이하는 역대급 적반하장일 뿐입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 3당 원내대표는 회동을 갖고 오는 11일부터 2주 동안 임시국회를 여는 데 합의했습니다.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과 국정원법,규제프리존 특별법 등 쟁점 법안을 둘러싼 여야간 치열한 대결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