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김보름이 24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디지털 광장] ‘패러글라이더’와 ‘인간 새’의 합체 비행
입력 2017.12.08 (06:50) | 수정 2017.12.08 (07:0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디지털 광장] ‘패러글라이더’와 ‘인간 새’의 합체 비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무동력 특수 날개옷 '윙슈트' 복장의 인간 새가 대자로 누운 자세로 창공을 가르는데요.

이때 낙하산을 타고 인간 새에게 접근한 남자!

윙슈트에 달린 안전 고리에 두 발을 걸더니, 마치 한 몸처럼 완벽하게 합체합니다.

수십 년 경력의 패러글라이딩 선수와 윙슈트 전문가로 구성된 미국의 스턴트 팀이 워싱턴 주 카포빈 마을 상공에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극한의 합동 비행에 도전했는데요.

엄청난 하강 속도 속에서도 환상의 호흡과 집중력으로 합체 형태를 유지하는 도전자들!

웬만한 배짱과 용기로는 도저히 해낼 수 없는 비행입니다.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이었습니다.
  • [디지털 광장] ‘패러글라이더’와 ‘인간 새’의 합체 비행
    • 입력 2017.12.08 (06:50)
    • 수정 2017.12.08 (07:08)
    뉴스광장 1부
[디지털 광장] ‘패러글라이더’와 ‘인간 새’의 합체 비행
무동력 특수 날개옷 '윙슈트' 복장의 인간 새가 대자로 누운 자세로 창공을 가르는데요.

이때 낙하산을 타고 인간 새에게 접근한 남자!

윙슈트에 달린 안전 고리에 두 발을 걸더니, 마치 한 몸처럼 완벽하게 합체합니다.

수십 년 경력의 패러글라이딩 선수와 윙슈트 전문가로 구성된 미국의 스턴트 팀이 워싱턴 주 카포빈 마을 상공에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극한의 합동 비행에 도전했는데요.

엄청난 하강 속도 속에서도 환상의 호흡과 집중력으로 합체 형태를 유지하는 도전자들!

웬만한 배짱과 용기로는 도저히 해낼 수 없는 비행입니다.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