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특파원 리포트] 방탄소년단, 맨해튼 심장도 정복…미국 팬심 얻은 포인트는?
방탄소년단, 맨해튼 심장도 정복…미국 팬심 얻은 포인트는?
체감 온도가 영하 1~2도, 고층 건물 사이로 부는 칼바람에 더욱 쌀쌀한 맨해튼 중심부 타임스퀘어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브라질 4인조 강도 침입에 한인 사망…“잔인한 범죄”
입력 2017.12.08 (06:54) | 수정 2017.12.08 (07:1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브라질 4인조 강도 침입에 한인 사망…“잔인한 범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미 브라질에서 한인 교포 70대 노부부 집에 4인조 총기 강도가 들어 부부를 폭행해 70대 남편이 숨지고 부인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잔인한 범죄라며 크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브라질 상파울루 한인 교포의 2층 집입니다.

지난 4일 새벽, 총기를 든 강도 4명이 이웃집 지붕을 타고 71살 김 모 씨 집에 침입했습니다.

강도들은 잠자던 김 씨 부부를 묶고 얼굴 등을 둔기로 때리며 현금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강OO(강도 피해 교민) : "이걸(입)막고 코도 막고 숨도 못 쉬게 해요.얼굴을 때리지..."

수퍼마켓을 운영한다는 것을 안다며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인터뷰> 강OO(강도 피해 교민) : "메르카도(슈퍼마켓)를 운영하는데 왜 돈이 없냐고..."

1시간 반 동안 집 안을 털던 강도들은 김 씨의 차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김 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부인 강 씨는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 "(김 씨는)너무 좋은 분이셨습니다. 매일 아침 문 앞에서 대화했습니다. 제 아버지와는 친한 분이셨습니다."

경찰은 집 주변 CCTV와 창문에 남겨진 지문 등을 통해 범인들을 쫓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민 온 지 55년 된 노부부에게 저지른 잔인한 범죄라며 심층 보도했습니다.

남미 최대도시 상파울루에서 올 상반기 살인 사건으로 숨진 사람만 2천여 명.

특히,동양인은 현금이 많다는 인식이 여전해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브라질 4인조 강도 침입에 한인 사망…“잔인한 범죄”
    • 입력 2017.12.08 (06:54)
    • 수정 2017.12.08 (07:11)
    뉴스광장 1부
브라질 4인조 강도 침입에 한인 사망…“잔인한 범죄”
<앵커 멘트>

남미 브라질에서 한인 교포 70대 노부부 집에 4인조 총기 강도가 들어 부부를 폭행해 70대 남편이 숨지고 부인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잔인한 범죄라며 크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브라질 상파울루 한인 교포의 2층 집입니다.

지난 4일 새벽, 총기를 든 강도 4명이 이웃집 지붕을 타고 71살 김 모 씨 집에 침입했습니다.

강도들은 잠자던 김 씨 부부를 묶고 얼굴 등을 둔기로 때리며 현금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강OO(강도 피해 교민) : "이걸(입)막고 코도 막고 숨도 못 쉬게 해요.얼굴을 때리지..."

수퍼마켓을 운영한다는 것을 안다며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인터뷰> 강OO(강도 피해 교민) : "메르카도(슈퍼마켓)를 운영하는데 왜 돈이 없냐고..."

1시간 반 동안 집 안을 털던 강도들은 김 씨의 차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김 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부인 강 씨는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 "(김 씨는)너무 좋은 분이셨습니다. 매일 아침 문 앞에서 대화했습니다. 제 아버지와는 친한 분이셨습니다."

경찰은 집 주변 CCTV와 창문에 남겨진 지문 등을 통해 범인들을 쫓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민 온 지 55년 된 노부부에게 저지른 잔인한 범죄라며 심층 보도했습니다.

남미 최대도시 상파울루에서 올 상반기 살인 사건으로 숨진 사람만 2천여 명.

특히,동양인은 현금이 많다는 인식이 여전해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