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고양이에게 생선을?…종업원 농간에 문 닫은 마트의 사연
"이용객은 많은데 정산을 해보면 항상 적자가 났습니다."부산에 사는 A씨는 몇 개월 전 자신이...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위안부 26명 실체 확인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해군 함대 기지가 있던 남태평양 '트럭섬'(Chuuk Islands)으로 끌려간 조선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女 축구, 오늘 저녁 한일전…동아시아챔피언십 첫판 격돌
입력 2017.12.08 (07:10) | 수정 2017.12.08 (07:17) 연합뉴스
女 축구, 오늘 저녁 한일전…동아시아챔피언십 첫판 격돌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12년 만의 동아시아 정상 도전의 첫걸음에서 '숙적' 일본과 맞붙는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8일 오후 6시 55분부터 일본 지바의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일본과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2005년 이후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윤덕여 감독 부임 이후에는 2013년 3위, 2015년에는 준우승했다.

세계적으로 봐도 아시아 국가들이 강한 면모를 보이는 여자부의 경우 일단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다른 참가국보다 다소 약세인 게 사실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만 봐도 이날 맞붙는 일본이 참가국 중 가장 높은 8위인 반면 한국은 가장 낮은 15위다.

더구나 이번 대표팀엔 한국 여자축구의 간판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이 함께하지 못했다.

2013년 이 대회 한일전에서 2골을 책임지며 승리를 이끄는 등 대표팀의 핵심 역할을 하는 터라 팀을 꾸리는 윤덕여 감독의 고심이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올해 W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일본 고베 아이낙 입단을 확정한 이민아 등이 공백 메우기에 앞장선다는 각오다.

김정미, 김도연, 조소현(인천 현대제철), 유영아(구미 스포츠토토) 등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과 이제 막 태극마크를 달기 시작한 한채린(위덕대), 손화연(고려대) 등 신예가 조화를 이뤄 어떤 모습을 보일지도 관심이 쏠린다.

한국은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2013년 7월부터 2승 1무의 강세를 이어가고 있어 한일전 무패 행진이 이어질지 또한 주목되는 대목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女 축구, 오늘 저녁 한일전…동아시아챔피언십 첫판 격돌
    • 입력 2017.12.08 (07:10)
    • 수정 2017.12.08 (07:17)
    연합뉴스
女 축구, 오늘 저녁 한일전…동아시아챔피언십 첫판 격돌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12년 만의 동아시아 정상 도전의 첫걸음에서 '숙적' 일본과 맞붙는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8일 오후 6시 55분부터 일본 지바의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일본과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2005년 이후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윤덕여 감독 부임 이후에는 2013년 3위, 2015년에는 준우승했다.

세계적으로 봐도 아시아 국가들이 강한 면모를 보이는 여자부의 경우 일단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다른 참가국보다 다소 약세인 게 사실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만 봐도 이날 맞붙는 일본이 참가국 중 가장 높은 8위인 반면 한국은 가장 낮은 15위다.

더구나 이번 대표팀엔 한국 여자축구의 간판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이 함께하지 못했다.

2013년 이 대회 한일전에서 2골을 책임지며 승리를 이끄는 등 대표팀의 핵심 역할을 하는 터라 팀을 꾸리는 윤덕여 감독의 고심이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올해 W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일본 고베 아이낙 입단을 확정한 이민아 등이 공백 메우기에 앞장선다는 각오다.

김정미, 김도연, 조소현(인천 현대제철), 유영아(구미 스포츠토토) 등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과 이제 막 태극마크를 달기 시작한 한채린(위덕대), 손화연(고려대) 등 신예가 조화를 이뤄 어떤 모습을 보일지도 관심이 쏠린다.

한국은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2013년 7월부터 2승 1무의 강세를 이어가고 있어 한일전 무패 행진이 이어질지 또한 주목되는 대목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