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산 선글라스 국산 둔갑시켜 백화점·아웃렛 대량 유통
입력 2017.12.08 (07:16) 수정 2017.12.08 (07:23) 인터넷 뉴스
중국산 선글라스 국산 둔갑시켜 백화점·아웃렛 대량 유통
저가의 중국산 선글라스를 밀반입해 국산으로 둔갑시킨 뒤, 대형 백화점이나 아웃렛 매장 등에 유통한 일당이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관광경찰대는 8일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박모(43)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박씨 등은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중국에서 저가 선글라스 1,100여 개(시가 8천여만 원)를 사들인 뒤, 국산인 것처럼 원산지를 조작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개당 4천∼1만원짜리 중국산 선글라스를 대형 백화점이나 아웃렛 매장 등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유아용은 4만원,성인용 8만∼10만원으로 가격을 최대 10배나 부풀려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검거될 당시까지 박씨 등이 국내에 유통한 선글라스는 모두 550여 개에 판매금액은 3,700만 원 상당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중국산 선글라스 국산 둔갑시켜 백화점·아웃렛 대량 유통
    • 입력 2017.12.08 (07:16)
    • 수정 2017.12.08 (07:23)
    인터넷 뉴스
중국산 선글라스 국산 둔갑시켜 백화점·아웃렛 대량 유통
저가의 중국산 선글라스를 밀반입해 국산으로 둔갑시킨 뒤, 대형 백화점이나 아웃렛 매장 등에 유통한 일당이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관광경찰대는 8일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박모(43)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박씨 등은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중국에서 저가 선글라스 1,100여 개(시가 8천여만 원)를 사들인 뒤, 국산인 것처럼 원산지를 조작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개당 4천∼1만원짜리 중국산 선글라스를 대형 백화점이나 아웃렛 매장 등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유아용은 4만원,성인용 8만∼10만원으로 가격을 최대 10배나 부풀려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검거될 당시까지 박씨 등이 국내에 유통한 선글라스는 모두 550여 개에 판매금액은 3,700만 원 상당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