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태풍 덮친 필리핀 30여명 사망…보라카이 韓관광객 400명 발묶여
韓 관광객 400명 발 묶인 보라카이…‘발리 악몽’ 되풀이 되나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강타한 필리핀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30명 넘게 숨지는 등 인명피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꾼’ 강세 속에 신작 영화 10여 편 개봉
입력 2017.12.08 (08:33) | 수정 2017.12.08 (08:39) 연합뉴스
‘꾼’ 강세 속에 신작 영화 10여 편 개봉
본격적인 겨울 성수기 직전인 이번 주에는 무려 10여 편이 넘는 영화가 새로 개봉했다.

어린이들을 위한 애니메이션부터 일본·홍콩·러시아 등 다양한 국적과 장르의 영화들이 쏟아져 모처럼 골라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현빈 주연의 '꾼'은 전날까지 개봉 16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누적 관객은 330만4천777명이다.

강하늘·김무열 주연의 '기억의 밤'은 2위에 오르며 총 관객 79만5천951명을 기록했다.

애니메이션 '메리와 마녀의 꽃', '뽀로로 극장판 공룡섬 대모험'은 전날 나란히 개봉해 각각 3위와 6위로 출발했다.

'메리와 마녀의 꽃'은 빨간 머리 소녀 메리가 우연히 마법의 꽃을 손에 넣은 뒤 낯선 마법 세계로 모험을 떠나는 내용을 그렸다. 일본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20년간 경력을 쌓은 요네바야시 히로마사 감독의 연출작이다.

전날 간판을 내건 할리우드 첩보액션 '어쌔신:더 비기닝'은 4위로 시작했다.

애거사 크리스티의 소설이 원작인 '오리엔트 특급 살인'과 백윤식·성동일 주연의 '반드시 잡는다'는 각각 5위와 7위에 랭크됐다.

신작들의 공세 속에서도 재개봉 영화 '이프 온리'(8위)와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9위)의 선전이 눈에 띈다. 제니퍼 러브 휴잇과 폴 니콜스가 주연한 '이프 온리'는 개봉 9일째인 전날 10만 관객을 돌파했다. 최근 극장가에서 찾아보기 힘든 정통 로맨스 영화라는 점에서 관객의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9일 개봉한 '러빙 빈센트'도 총 관객 30만명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중이다.

이외에 스님이 만든 기독교 영화 '산상수훈', 일본 영화 '은혼', 홍콩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러시아 영화 '스테이션7'이 이번 주 공개됐다.

외딴 막걸릿집을 배경으로 그리움의 감성을 그려낸 김유석 주연의 '돌아온다', 연애 7년 차인 남녀를 통해 결혼과 가족 등을 돌아보게 하는 영화 '초행'도 관객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꾼’ 강세 속에 신작 영화 10여 편 개봉
    • 입력 2017.12.08 (08:33)
    • 수정 2017.12.08 (08:39)
    연합뉴스
‘꾼’ 강세 속에 신작 영화 10여 편 개봉
본격적인 겨울 성수기 직전인 이번 주에는 무려 10여 편이 넘는 영화가 새로 개봉했다.

어린이들을 위한 애니메이션부터 일본·홍콩·러시아 등 다양한 국적과 장르의 영화들이 쏟아져 모처럼 골라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현빈 주연의 '꾼'은 전날까지 개봉 16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누적 관객은 330만4천777명이다.

강하늘·김무열 주연의 '기억의 밤'은 2위에 오르며 총 관객 79만5천951명을 기록했다.

애니메이션 '메리와 마녀의 꽃', '뽀로로 극장판 공룡섬 대모험'은 전날 나란히 개봉해 각각 3위와 6위로 출발했다.

'메리와 마녀의 꽃'은 빨간 머리 소녀 메리가 우연히 마법의 꽃을 손에 넣은 뒤 낯선 마법 세계로 모험을 떠나는 내용을 그렸다. 일본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20년간 경력을 쌓은 요네바야시 히로마사 감독의 연출작이다.

전날 간판을 내건 할리우드 첩보액션 '어쌔신:더 비기닝'은 4위로 시작했다.

애거사 크리스티의 소설이 원작인 '오리엔트 특급 살인'과 백윤식·성동일 주연의 '반드시 잡는다'는 각각 5위와 7위에 랭크됐다.

신작들의 공세 속에서도 재개봉 영화 '이프 온리'(8위)와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9위)의 선전이 눈에 띈다. 제니퍼 러브 휴잇과 폴 니콜스가 주연한 '이프 온리'는 개봉 9일째인 전날 10만 관객을 돌파했다. 최근 극장가에서 찾아보기 힘든 정통 로맨스 영화라는 점에서 관객의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9일 개봉한 '러빙 빈센트'도 총 관객 30만명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중이다.

이외에 스님이 만든 기독교 영화 '산상수훈', 일본 영화 '은혼', 홍콩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러시아 영화 '스테이션7'이 이번 주 공개됐다.

외딴 막걸릿집을 배경으로 그리움의 감성을 그려낸 김유석 주연의 '돌아온다', 연애 7년 차인 남녀를 통해 결혼과 가족 등을 돌아보게 하는 영화 '초행'도 관객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