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숨을 못 쉬겠어요”…2시간 43분의 사투
입력 2017.12.08 (09:32) | 수정 2017.12.08 (09:59)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숨을 못 쉬겠어요”…2시간 43분의 사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낚싯배 전복 사고 당시 선실 안 '에어포켓'에 갇혀 있다가 2시간 40여 분만에 구조된 생존자의 구조 요청 통화 녹취가 공개됐습니다.

특히 구조 직전까지 1시간 가량 이어진 마지막 통화에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이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가 전복된지 1시간 30여분이 지난 시각.

배 안에 갇혀있던 심 모 씨 등 3명은 다급했습니다.

<녹취> 생존자 : "숨을 못 쉬겠어요. (숨 못 쉬겠어요? 선생님 저희 지금 구조대가 잠수하고 있습니다.)"

심 씨가 여러차례 '뱃머리' 쪽에 있다고 밝혔지만, 해경은 계속 위치를 묻습니다.

<녹취> 생존자 : "빨리 좀 보내주세요. 우리 위치가 어디냐면... 뱃머리 젤 가장 앞에. (뱃머리 젤 가장 앞에 계시다고요?)"

잠수요원이 투입됐다는데도 30분 가까이 소식이 없자 심 씨 일행은 초조해졌습니다.

<녹취> 생존자 : "전화한지 2시간이 됐는데요. (저희가 너무 감사하고 선생님 너무 잘 버텨주고 계셔가지고...)"

영상 10도가 채 되지 않는 겨울바다에 저체온증까지 왔습니다.

<녹취> 생존자 : "너무 추워요. (선생님 추우세요? 지금 아마 물에 빠져 계신 상태여 가지고 약간 저체온증이 올 수 있거든요.)"

썰물로 배가 수면위로 모습을 드러낸 오전 8시48분.

심 씨 일행 3명은 2시간 43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녹취> 생존자 : "2시간 됐는데 XX...여기요! (쿵쿵쿵쿵)"

해경은 낚싯배 선주가 선박 후미를 통해 진입하라고 조언했고, 그물 등 부유물이 뒤엉켜 있어 진입로를 확보하기 쉽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천신만고 끝에 구출된 심 씨는 해경과의 통화로 안도는 됐지만 구조까지 2시간 반 넘게 걸린데는 아쉬움을 털어놨습니다.

<녹취> 생존자 : "(빨리 못찾는 것 같다 그런 느낌 받으셨어요?) 그렇죠. 아무래도 누구나 다 느꼈을거라 생각해요. 그 상황이었으면..."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숨을 못 쉬겠어요”…2시간 43분의 사투
    • 입력 2017.12.08 (09:32)
    • 수정 2017.12.08 (09:59)
    930뉴스
“숨을 못 쉬겠어요”…2시간 43분의 사투
<앵커 멘트>

낚싯배 전복 사고 당시 선실 안 '에어포켓'에 갇혀 있다가 2시간 40여 분만에 구조된 생존자의 구조 요청 통화 녹취가 공개됐습니다.

특히 구조 직전까지 1시간 가량 이어진 마지막 통화에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이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가 전복된지 1시간 30여분이 지난 시각.

배 안에 갇혀있던 심 모 씨 등 3명은 다급했습니다.

<녹취> 생존자 : "숨을 못 쉬겠어요. (숨 못 쉬겠어요? 선생님 저희 지금 구조대가 잠수하고 있습니다.)"

심 씨가 여러차례 '뱃머리' 쪽에 있다고 밝혔지만, 해경은 계속 위치를 묻습니다.

<녹취> 생존자 : "빨리 좀 보내주세요. 우리 위치가 어디냐면... 뱃머리 젤 가장 앞에. (뱃머리 젤 가장 앞에 계시다고요?)"

잠수요원이 투입됐다는데도 30분 가까이 소식이 없자 심 씨 일행은 초조해졌습니다.

<녹취> 생존자 : "전화한지 2시간이 됐는데요. (저희가 너무 감사하고 선생님 너무 잘 버텨주고 계셔가지고...)"

영상 10도가 채 되지 않는 겨울바다에 저체온증까지 왔습니다.

<녹취> 생존자 : "너무 추워요. (선생님 추우세요? 지금 아마 물에 빠져 계신 상태여 가지고 약간 저체온증이 올 수 있거든요.)"

썰물로 배가 수면위로 모습을 드러낸 오전 8시48분.

심 씨 일행 3명은 2시간 43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녹취> 생존자 : "2시간 됐는데 XX...여기요! (쿵쿵쿵쿵)"

해경은 낚싯배 선주가 선박 후미를 통해 진입하라고 조언했고, 그물 등 부유물이 뒤엉켜 있어 진입로를 확보하기 쉽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천신만고 끝에 구출된 심 씨는 해경과의 통화로 안도는 됐지만 구조까지 2시간 반 넘게 걸린데는 아쉬움을 털어놨습니다.

<녹취> 생존자 : "(빨리 못찾는 것 같다 그런 느낌 받으셨어요?) 그렇죠. 아무래도 누구나 다 느꼈을거라 생각해요. 그 상황이었으면..."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