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김보름이 24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 열려
입력 2017.12.08 (09:46) | 수정 2017.12.08 (09:59)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中,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 열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하얼빈 국제빙설제를 한 달 앞두고 헤이룽장성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가 열렸습니다.

<리포트>

눈과 얼음의 축제 '하얼빈 국제빙설제'는 1985년부터 시작돼 매년 1월 5일 경부터 2월 말까지 열리는 얼음 축제입니다.

세계 4대 얼음 축제 중 하나인 하얼빈 국제빙설제는 최대 규모와 최장 축제 기간을 자랑합니다.

하얼빈 얼음 축제에 선보이는 얼음 조각 작품은 모두 쑹화 강에서 캔 투명하고 깨끗한 얼음을 사용하는데요,

축제를 한 달 앞두고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가 열렸습니다.

하늘 위에서 내려다본 캐야 할 얼음인데요, 그 규모만 봐도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차가운 얼음으로 뒤덮인 쑹화강에서 전통 의상을 입은 채빙인 수백 명이 기운찬 구호와 함께 얼음 캐기 작업을 시작합니다.

<녹취> "얼음과 눈으로 뒤덮인 곳! (영차!) 대 동북 지역! (영차!)"

영하 30도의 혹한에 꽁꽁 얼어붙은 얼음은 기계로 만든 얼음보다 단단합니다.

원래 쑹화강 얼음 캐기 행사는 음식 보관을 위해 시작된 전통 행사인데요,

이제는 하얼빈 얼음 축제를 위해 얼음 캐기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 中,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 열려
    • 입력 2017.12.08 (09:46)
    • 수정 2017.12.08 (09:59)
    930뉴스
中,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 열려
<앵커 멘트>

하얼빈 국제빙설제를 한 달 앞두고 헤이룽장성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가 열렸습니다.

<리포트>

눈과 얼음의 축제 '하얼빈 국제빙설제'는 1985년부터 시작돼 매년 1월 5일 경부터 2월 말까지 열리는 얼음 축제입니다.

세계 4대 얼음 축제 중 하나인 하얼빈 국제빙설제는 최대 규모와 최장 축제 기간을 자랑합니다.

하얼빈 얼음 축제에 선보이는 얼음 조각 작품은 모두 쑹화 강에서 캔 투명하고 깨끗한 얼음을 사용하는데요,

축제를 한 달 앞두고 쑹화강에서 얼음 캐기 행사가 열렸습니다.

하늘 위에서 내려다본 캐야 할 얼음인데요, 그 규모만 봐도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차가운 얼음으로 뒤덮인 쑹화강에서 전통 의상을 입은 채빙인 수백 명이 기운찬 구호와 함께 얼음 캐기 작업을 시작합니다.

<녹취> "얼음과 눈으로 뒤덮인 곳! (영차!) 대 동북 지역! (영차!)"

영하 30도의 혹한에 꽁꽁 얼어붙은 얼음은 기계로 만든 얼음보다 단단합니다.

원래 쑹화강 얼음 캐기 행사는 음식 보관을 위해 시작된 전통 행사인데요,

이제는 하얼빈 얼음 축제를 위해 얼음 캐기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