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은빛 코너링’ 빛난 차민규 “쇼트트랙서 전향은 신의 한수”
‘은빛 코너링’ 빛난 차민규 “쇼트트랙서 전향은 신의 한수”
"기록을 보고 어느 정도 짐작은 했어요"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모태범 선수가 있었다면...
연극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배우 김지현도 이윤택에 성폭력 피해…“임신에 낙태까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추가됐다. 19일 이윤택 전 감독이 공개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우원식 “개헌안 속도 높일 때다…내주부터 주 2회 의총서 논의”
입력 2017.12.08 (10:29) | 수정 2017.12.08 (10:33) 인터넷 뉴스
우원식 “개헌안 속도 높일 때다…내주부터 주 2회 의총서 논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모든 당이 대선 당시 약속한 대로 내년 지방선거와 동시 선거를 목표로 개헌안 마련에 속도를 높이고 방향을 결정할 때"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안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개헌의 시간이다. 정치, 경제, 사회적 측면에서 변화한 시대상을 반영하고 국민 기본권 확장과 정치체제 개혁을 담을 국민 개헌은 정치권이 국민에게 한 엄숙한 약속"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국회 개헌특위 중심으로 여론을 수렴했다면 다음 주부터 2주간 화요일과 목요일, 총 4회에 걸쳐 의원총회 형식으로 개헌과 관련한 주요 의제의 검토 작업을 시작한다"며 "12일 헌법전문, 기본권 논의를 시작으로 14일 경제재정·지방분권, 19일 정당·선거·사법, 21일 정부형태 관련 주제로 발제와 토론을 이어나간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 1년'과 관련,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1년 전 위대한 국민의 뜻을 기억하며 마음을 다잡고 민생과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꿈꾼 촛불 정신이 부끄럽지 않은 국회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자유한국당이 반성과 성찰보다는 사사건건 반대와 발목잡기로 새 정부의 국정운영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총 883건의 법안이 계류돼 있는데도 한국당의 법사위원장은 민생개혁 법안에 사사건건 시비를 걸어 처리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당리당략에 사로잡혀 상임위를 무력화하고 상원 행세하는 행태는 즉각 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아울러 "(11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 한국당은 명분 없는 태업을 중단하고 분출하는 국민의 개혁요구에 조금이라도 부응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원식 “개헌안 속도 높일 때다…내주부터 주 2회 의총서 논의”
    • 입력 2017.12.08 (10:29)
    • 수정 2017.12.08 (10:33)
    인터넷 뉴스
우원식 “개헌안 속도 높일 때다…내주부터 주 2회 의총서 논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모든 당이 대선 당시 약속한 대로 내년 지방선거와 동시 선거를 목표로 개헌안 마련에 속도를 높이고 방향을 결정할 때"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안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개헌의 시간이다. 정치, 경제, 사회적 측면에서 변화한 시대상을 반영하고 국민 기본권 확장과 정치체제 개혁을 담을 국민 개헌은 정치권이 국민에게 한 엄숙한 약속"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국회 개헌특위 중심으로 여론을 수렴했다면 다음 주부터 2주간 화요일과 목요일, 총 4회에 걸쳐 의원총회 형식으로 개헌과 관련한 주요 의제의 검토 작업을 시작한다"며 "12일 헌법전문, 기본권 논의를 시작으로 14일 경제재정·지방분권, 19일 정당·선거·사법, 21일 정부형태 관련 주제로 발제와 토론을 이어나간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 1년'과 관련,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1년 전 위대한 국민의 뜻을 기억하며 마음을 다잡고 민생과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꿈꾼 촛불 정신이 부끄럽지 않은 국회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자유한국당이 반성과 성찰보다는 사사건건 반대와 발목잡기로 새 정부의 국정운영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총 883건의 법안이 계류돼 있는데도 한국당의 법사위원장은 민생개혁 법안에 사사건건 시비를 걸어 처리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당리당략에 사로잡혀 상임위를 무력화하고 상원 행세하는 행태는 즉각 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아울러 "(11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 한국당은 명분 없는 태업을 중단하고 분출하는 국민의 개혁요구에 조금이라도 부응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