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비트코인 광풍 위험”…인도네시아, 가상화폐 사용 전면 금지
입력 2017.12.08 (11:04) | 수정 2017.12.08 (11:06) 인터넷 뉴스
“비트코인 광풍 위험”…인도네시아, 가상화폐 사용 전면 금지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이 내년부터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8일 트리뷴뉴스 등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지난달 29일 국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거래는 루피아화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가상화폐는 지급결제 수단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긴 새 규제를 마련해 내달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BI의 수겅 부총재는 전날 기자들을 만나 "가상화폐 사용에는 큰 리스크가 따른다. 가상화폐는 기초가 부실하고 매우 불안정한 탓에 경제에 부정적 충격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에서 활동 중인 금융기술 관련 업체들이 가상화폐 산업에 관여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비트코인 등을 결제 수단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금융기술업 허가를 즉각 박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당국은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는 비트코인 투자 열풍이 버블 혹은 투기로 이어질 가능성에 더해 이슬람국가(IS)를 비롯한 테러조직과 국제범죄자들이 가상화폐를 자금세탁 및 전달 수단으로 악용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인도네시아 금융 당국은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자체는 별도로 규제하지 않기로 했다.

현지 비트코인 거래소인 비트코인 인도네시아의 오스카 다르마완 최고경영자(CEO)는 "(인도네시아 시장은) 일본 시장의 1% 수준"이라면서 비트코인 인도네시아에는 현재 약 65만명의 회원이 가입해 있다고만 말했다.

그럼에도 업계 일각에선 시장 규모와 무관하게 중국, 러시아, 인도 등에 이어 비트코인 사용을 금지한 국가가 더 늘어났다는 사실 만으로도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심리에 일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비트코인 광풍 위험”…인도네시아, 가상화폐 사용 전면 금지
    • 입력 2017.12.08 (11:04)
    • 수정 2017.12.08 (11:06)
    인터넷 뉴스
“비트코인 광풍 위험”…인도네시아, 가상화폐 사용 전면 금지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이 내년부터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8일 트리뷴뉴스 등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지난달 29일 국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거래는 루피아화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가상화폐는 지급결제 수단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긴 새 규제를 마련해 내달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BI의 수겅 부총재는 전날 기자들을 만나 "가상화폐 사용에는 큰 리스크가 따른다. 가상화폐는 기초가 부실하고 매우 불안정한 탓에 경제에 부정적 충격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에서 활동 중인 금융기술 관련 업체들이 가상화폐 산업에 관여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비트코인 등을 결제 수단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금융기술업 허가를 즉각 박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당국은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는 비트코인 투자 열풍이 버블 혹은 투기로 이어질 가능성에 더해 이슬람국가(IS)를 비롯한 테러조직과 국제범죄자들이 가상화폐를 자금세탁 및 전달 수단으로 악용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인도네시아 금융 당국은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자체는 별도로 규제하지 않기로 했다.

현지 비트코인 거래소인 비트코인 인도네시아의 오스카 다르마완 최고경영자(CEO)는 "(인도네시아 시장은) 일본 시장의 1% 수준"이라면서 비트코인 인도네시아에는 현재 약 65만명의 회원이 가입해 있다고만 말했다.

그럼에도 업계 일각에선 시장 규모와 무관하게 중국, 러시아, 인도 등에 이어 비트코인 사용을 금지한 국가가 더 늘어났다는 사실 만으로도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심리에 일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