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고개 들어요” vs “메달이 면죄부?”…김보름에 엇갈린 반응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김보름이 24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北참가 지원 등 평화올림픽 위한 노력 지속”
입력 2017.12.08 (11:33) | 수정 2017.12.08 (11:34) 인터넷 뉴스
통일부 “北참가 지원 등 평화올림픽 위한 노력 지속”
통일부는 "북한의 올림픽 참가 지원 등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8일) 정례브리핑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방북이 성사될 경우 통일부의 입장에 대한 질문에 "우리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국제경기연맹 등 다각적인 채널을 통해서 소통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논의를 위해 이르면 연내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흐 위원장의 방북은 우리 정부와의 협의를 바탕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北참가 지원 등 평화올림픽 위한 노력 지속”
    • 입력 2017.12.08 (11:33)
    • 수정 2017.12.08 (11:34)
    인터넷 뉴스
통일부 “北참가 지원 등 평화올림픽 위한 노력 지속”
통일부는 "북한의 올림픽 참가 지원 등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8일) 정례브리핑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방북이 성사될 경우 통일부의 입장에 대한 질문에 "우리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국제경기연맹 등 다각적인 채널을 통해서 소통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논의를 위해 이르면 연내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흐 위원장의 방북은 우리 정부와의 협의를 바탕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