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왼손은 없다”…‘아웃코스 장인’ 최민정의 폭풍 질주
[영상] “왼손은 없다”…‘아웃코스 장인’ 최민정의 폭풍 질주
쇼트트랙 최민정 1,500m 금메달, 더 이상 왼손은 없다.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영렬 前 지검장, 청탁금지법 위반 1심 무죄…법원 “격려 목적”
입력 2017.12.08 (12:05) | 수정 2017.12.08 (14:0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이영렬 前 지검장, 청탁금지법 위반 1심 무죄…법원 “격려 목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후배 검사들에게 '격려금'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부정청탁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지검장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전 지검장이 제공한 금품이나 식사가 격려 목적으로 보인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결심공판에서 벌금 500만 원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이 전 지검장은 선고 이후 법원 판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심경을 밝혔습니다.
  • 이영렬 前 지검장, 청탁금지법 위반 1심 무죄…법원 “격려 목적”
    • 입력 2017.12.08 (12:05)
    • 수정 2017.12.08 (14:03)
    뉴스 12
이영렬 前 지검장, 청탁금지법 위반 1심 무죄…법원 “격려 목적”
후배 검사들에게 '격려금'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부정청탁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지검장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전 지검장이 제공한 금품이나 식사가 격려 목적으로 보인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결심공판에서 벌금 500만 원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이 전 지검장은 선고 이후 법원 판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심경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