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은영 前 한진해운 회장 1심 징역 1년 6개월
입력 2017.12.08 (12:06) 수정 2017.12.08 (12:2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최은영 前 한진해운 회장 1심 징역 1년 6개월
동영상영역 끝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팔아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는 최 전 회장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벌금 12억 원, 추징금 5억 300여만 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미공개 정보를 매매하고 거래하는 행위는 주주 등 일반 투자자에게 예상치 못한 손해를 입힌다고 지적했습니다.
  • 최은영 前 한진해운 회장 1심 징역 1년 6개월
    • 입력 2017.12.08 (12:06)
    • 수정 2017.12.08 (12:20)
    뉴스 12
최은영 前 한진해운 회장 1심 징역 1년 6개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팔아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는 최 전 회장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벌금 12억 원, 추징금 5억 300여만 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미공개 정보를 매매하고 거래하는 행위는 주주 등 일반 투자자에게 예상치 못한 손해를 입힌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