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경찰관, 마약 중독 산모가 낳은 아이 입양
입력 2017.12.08 (12:21) 수정 2017.12.08 (12:27)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美 경찰관, 마약 중독 산모가 낳은 아이 입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한 경찰관이 마약 중독 임산부가 낳은 아이를 입양해 진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9월, 평소처럼 도로를 순찰하던 경찰관 라이언 씨는 한 편의점 뒤 뜰에서 헤로인을 주사하고 있는 임신부 크리스탈 씨를 발견합니다.

<인터뷰> 라이언 홀레츠(경찰관) : "임신했어요? 몇 개월이죠? (7개월 아니면 8개월이요.) 오 세상에…"

그리고 얼마 전 헤로인에 중독된 임신부 크리스탈 씨는 딸을 출산했지만, 누군가 아이를 입양해주길 바랐습니다.

<인터뷰> 크리스탈 챔프(헤로인 중독 임산부) : "내가 얼마나 끔찍한 사람인지, 얼마나 끔찍한 상황에서 살고 있는지 알아요. 저는 아이가 한 가정 안에서 사랑 받으며 안전하게 살길 바라요."

아이를 안쓰럽게 여긴 경찰관 라이언 씨는 아내와 상의해 크리스탈 씨가 낳은 딸을 입양했습니다.

그리고 아이의 이름을 '희망'이라고 지어줬는데요.

희망이는 헤로인 중독 때문에 몇 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인터뷰> 라이언 홀레츠(경찰관) : "우리 가족이 희망이와 함께 하게 돼서 매우 감사하고 축복받았다고 생각해요."

이미 네 아이를 키우던 경찰관 라이언 씨는 희망이 까지 더해져 다섯 아이의 아빠가 되었고, 크리스탈 씨는 아직도 마약 중독에 빠져 길거리 노숙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 美 경찰관, 마약 중독 산모가 낳은 아이 입양
    • 입력 2017.12.08 (12:21)
    • 수정 2017.12.08 (12:27)
    뉴스 12
美 경찰관, 마약 중독 산모가 낳은 아이 입양
<앵커 멘트>

미국의 한 경찰관이 마약 중독 임산부가 낳은 아이를 입양해 진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9월, 평소처럼 도로를 순찰하던 경찰관 라이언 씨는 한 편의점 뒤 뜰에서 헤로인을 주사하고 있는 임신부 크리스탈 씨를 발견합니다.

<인터뷰> 라이언 홀레츠(경찰관) : "임신했어요? 몇 개월이죠? (7개월 아니면 8개월이요.) 오 세상에…"

그리고 얼마 전 헤로인에 중독된 임신부 크리스탈 씨는 딸을 출산했지만, 누군가 아이를 입양해주길 바랐습니다.

<인터뷰> 크리스탈 챔프(헤로인 중독 임산부) : "내가 얼마나 끔찍한 사람인지, 얼마나 끔찍한 상황에서 살고 있는지 알아요. 저는 아이가 한 가정 안에서 사랑 받으며 안전하게 살길 바라요."

아이를 안쓰럽게 여긴 경찰관 라이언 씨는 아내와 상의해 크리스탈 씨가 낳은 딸을 입양했습니다.

그리고 아이의 이름을 '희망'이라고 지어줬는데요.

희망이는 헤로인 중독 때문에 몇 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인터뷰> 라이언 홀레츠(경찰관) : "우리 가족이 희망이와 함께 하게 돼서 매우 감사하고 축복받았다고 생각해요."

이미 네 아이를 키우던 경찰관 라이언 씨는 희망이 까지 더해져 다섯 아이의 아빠가 되었고, 크리스탈 씨는 아직도 마약 중독에 빠져 길거리 노숙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