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태풍 덮친 필리핀 30여명 사망…보라카이 韓관광객 400명 발묶여
韓 관광객 400명 발 묶인 보라카이…‘발리 악몽’ 되풀이 되나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강타한 필리핀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30명 넘게 숨지는 등 인명피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동연 “다음주부터 기업인과 대화 시작…대기업도 만날 것”
입력 2017.12.08 (13:51) | 수정 2017.12.08 (13:53) 인터넷 뉴스
김동연 “다음주부터 기업인과 대화 시작…대기업도 만날 것”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다음주부터 '기업인과의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대한상의에 이를 위한 '채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8일(오늘)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대한상의에 부탁을 해서 기업인들과의 만남을 주선해 줄 것을 부탁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그러면서 "앞으로는 혁신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 중견기업 등도 만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기존 중소기업과 대기업 등도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혁신과 성장의 중요한 축이기 때문에 대한상의에서 순서 등을 정해주면 만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박용만 회장은 "기업의 혁신과 성장에 대해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아지는 것 같아서 굉장히 고무적이고 반갑다"면서 "부총리가 혁신과 성장의 전도사 역할을 하겠다고 해서 원군을 얻은 것 같다"고 화답했다.

박 회장은 특히 "그동안 일을 벌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든 규제가 있었다면 없애 주시고, 이해 관계자들이 허들에 막혀서 새로 진출이 어렵게 돼 있던 것도 풀어달라"면서 "가급적 기업들이 일을 많이 벌여서 새로운 일거리를 만들게 하면 결국 일자리가 채워지는 것 아니겠느냐"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도 "내년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이고, 일자리를 많이 만들기 위해서는 혁신 성장이 동전의 양면이기 때문에 혁신 창업기업을 만나왔다"면서 "그러나 기존 중소기업, 중견기업, 대기업도 일자리를 유지하고 만드는 데 중요하기 때문에 만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늘 면담은 지난달 16일 박 회장이 정부서울청사를 방문, 김 부총리에게 '최근 경제 현안에 대한 전문가 제언'을 전달한 것을 계기로 김 부총리의 '답방'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인사말에서 박 회장이 전달한 정책건의서를 국무회의에서 모든 국무위원에게 전달한 것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읽어볼 것을 건의했다고 전한 뒤 "잘 검토해서 적극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 “다음주부터 기업인과 대화 시작…대기업도 만날 것”
    • 입력 2017.12.08 (13:51)
    • 수정 2017.12.08 (13:53)
    인터넷 뉴스
김동연 “다음주부터 기업인과 대화 시작…대기업도 만날 것”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다음주부터 '기업인과의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대한상의에 이를 위한 '채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8일(오늘)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대한상의에 부탁을 해서 기업인들과의 만남을 주선해 줄 것을 부탁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그러면서 "앞으로는 혁신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 중견기업 등도 만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기존 중소기업과 대기업 등도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혁신과 성장의 중요한 축이기 때문에 대한상의에서 순서 등을 정해주면 만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박용만 회장은 "기업의 혁신과 성장에 대해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아지는 것 같아서 굉장히 고무적이고 반갑다"면서 "부총리가 혁신과 성장의 전도사 역할을 하겠다고 해서 원군을 얻은 것 같다"고 화답했다.

박 회장은 특히 "그동안 일을 벌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든 규제가 있었다면 없애 주시고, 이해 관계자들이 허들에 막혀서 새로 진출이 어렵게 돼 있던 것도 풀어달라"면서 "가급적 기업들이 일을 많이 벌여서 새로운 일거리를 만들게 하면 결국 일자리가 채워지는 것 아니겠느냐"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도 "내년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이고, 일자리를 많이 만들기 위해서는 혁신 성장이 동전의 양면이기 때문에 혁신 창업기업을 만나왔다"면서 "그러나 기존 중소기업, 중견기업, 대기업도 일자리를 유지하고 만드는 데 중요하기 때문에 만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늘 면담은 지난달 16일 박 회장이 정부서울청사를 방문, 김 부총리에게 '최근 경제 현안에 대한 전문가 제언'을 전달한 것을 계기로 김 부총리의 '답방'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인사말에서 박 회장이 전달한 정책건의서를 국무회의에서 모든 국무위원에게 전달한 것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읽어볼 것을 건의했다고 전한 뒤 "잘 검토해서 적극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