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형수와 조카 살해 40대 무기징역 선고
입력 2017.12.08 (14:24) 단신뉴스
울산지방법원은 형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형수와 조카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5살 A씨에게 무기징역 형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울산시 울주군의 한 관광호텔에서 자신을 무시하고 모욕했다는 이유로 형수와 조카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A씨는 형 부부가 운영하는 호텔에서 10여 년 동안 일하다 그만둔 뒤, 형수에게 밀린 임금과 퇴직금 등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다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 형수와 조카 살해 40대 무기징역 선고
    • 입력 2017.12.08 (14:24)
    단신뉴스
울산지방법원은 형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형수와 조카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5살 A씨에게 무기징역 형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울산시 울주군의 한 관광호텔에서 자신을 무시하고 모욕했다는 이유로 형수와 조카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A씨는 형 부부가 운영하는 호텔에서 10여 년 동안 일하다 그만둔 뒤, 형수에게 밀린 임금과 퇴직금 등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다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