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특파원 리포트] 방탄소년단, 맨해튼 심장도 정복…미국 팬심 얻은 포인트는?
방탄소년단, 맨해튼 심장도 정복…미국 팬심 얻은 포인트는?
체감 온도가 영하 1~2도, 고층 건물 사이로 부는 칼바람에 더욱 쌀쌀한 맨해튼 중심부 타임스퀘어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형수와 조카 살해 40대 무기징역 선고
입력 2017.12.08 (14:24) 단신뉴스
울산지방법원은 형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형수와 조카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5살 A씨에게 무기징역 형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울산시 울주군의 한 관광호텔에서 자신을 무시하고 모욕했다는 이유로 형수와 조카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A씨는 형 부부가 운영하는 호텔에서 10여 년 동안 일하다 그만둔 뒤, 형수에게 밀린 임금과 퇴직금 등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다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 형수와 조카 살해 40대 무기징역 선고
    • 입력 2017.12.08 (14:24)
    단신뉴스
울산지방법원은 형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형수와 조카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5살 A씨에게 무기징역 형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울산시 울주군의 한 관광호텔에서 자신을 무시하고 모욕했다는 이유로 형수와 조카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A씨는 형 부부가 운영하는 호텔에서 10여 년 동안 일하다 그만둔 뒤, 형수에게 밀린 임금과 퇴직금 등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다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