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지난 16일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카이탁'의 영향으로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 섬에 발이 묶였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명균 “관련국과 신경제지도 협력…北에 분명한 신호될 것”
입력 2017.12.08 (15:10) | 수정 2017.12.08 (15:12) 인터넷 뉴스
조명균 “관련국과 신경제지도 협력…北에 분명한 신호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관련해 "관련국들과 현 단계에서 할 수 있는 협력을 지금부터 추진하겠다"며 "이런 협력은 스스로 고립된 채 경제의 활로를 찾고 있는 북한에 분명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오늘(8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통일부가 연 '2017 신경제지도 국제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러시아, 중국, 몽골, 아세안, 유럽연합 국가 등과의 협력을 거론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한국과 동북아 국가들의 협력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 낸다면 북한 또한 핵무기를 내려놓고 협력의 길로 나와야만 안보도, 경제 발전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현재로서는 북한과의 협력을 모색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정부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환경부터 능동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내부적으로는 우선 법·제도를 정비하고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하며 경제협력 주체들의 역량을 길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비전은 한반도 경제통합과 동북아의 평화·번영"이라며 "분단으로 끊어진 한반도의 경제적 연계성을 회복하고 남북 간 경제 격차를 줄여 나가며 북한의 바람직한 변화를 도와 한반도에 하나의 경제공동체를 형성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차원에서 공동의 이익을 창출하는 협력을 통해 갈등과 긴장을 완화시키고 이렇게 만들어진 평화가 다시 경제협력을 증진시키는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우리와 국제사회는 북핵 불용의 일치된 입장 아래 북한을 비핵화 협상으로 이끌기 위해 단합해 노력하고 있지만 협상의 실마리는 좀처럼 풀리지 않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은 지속적으로 고조되고 있다"면서 "현재와 같은 안보상황이 지속된다면 경제의 불확실성 또한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조명균 “관련국과 신경제지도 협력…北에 분명한 신호될 것”
    • 입력 2017.12.08 (15:10)
    • 수정 2017.12.08 (15:12)
    인터넷 뉴스
조명균 “관련국과 신경제지도 협력…北에 분명한 신호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관련해 "관련국들과 현 단계에서 할 수 있는 협력을 지금부터 추진하겠다"며 "이런 협력은 스스로 고립된 채 경제의 활로를 찾고 있는 북한에 분명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오늘(8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통일부가 연 '2017 신경제지도 국제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러시아, 중국, 몽골, 아세안, 유럽연합 국가 등과의 협력을 거론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한국과 동북아 국가들의 협력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 낸다면 북한 또한 핵무기를 내려놓고 협력의 길로 나와야만 안보도, 경제 발전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현재로서는 북한과의 협력을 모색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정부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환경부터 능동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내부적으로는 우선 법·제도를 정비하고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하며 경제협력 주체들의 역량을 길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비전은 한반도 경제통합과 동북아의 평화·번영"이라며 "분단으로 끊어진 한반도의 경제적 연계성을 회복하고 남북 간 경제 격차를 줄여 나가며 북한의 바람직한 변화를 도와 한반도에 하나의 경제공동체를 형성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차원에서 공동의 이익을 창출하는 협력을 통해 갈등과 긴장을 완화시키고 이렇게 만들어진 평화가 다시 경제협력을 증진시키는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우리와 국제사회는 북핵 불용의 일치된 입장 아래 북한을 비핵화 협상으로 이끌기 위해 단합해 노력하고 있지만 협상의 실마리는 좀처럼 풀리지 않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은 지속적으로 고조되고 있다"면서 "현재와 같은 안보상황이 지속된다면 경제의 불확실성 또한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