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부, 내년 예산 3분의 2 이상 상반기에 푼다
입력 2017.12.08 (16:36) | 수정 2017.12.08 (16:40) 인터넷 뉴스
정부, 내년 예산 3분의 2 이상 상반기에 푼다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위해 내년 세출 예산의 3분의 2 이상을 상반기에 배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오늘(8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2018년도 예산배정 계획'을 확정했다.

정부는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더한 내년도 세출 예산(368조 6천463억 원) 가운데 68%를 내년 상반기에 중점적으로 배정했다.

분기별로 보면 1분기 151조 3천523억 원(41.0%), 2분기 99조 4천130억 원(27.0%), 3분기 78조 3천183억 원(21.2%), 4분기 39조 5천627억 원(10.7%) 등이다.

특히 양질의 공공 일자리 창출, 일자리 질 제고 등을 위한 일자리 예산을 상반기에 76% 수준까지 집중 배정했다고 기획재정부는 설명했다.

예산배정은 각 부처에서 예산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이다. 예산배정이 이뤄져야 계약 등 각종 지출원인행위가 가능하다. 여기에 각 부처에서 자금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자금배정을 거치면 실제 집행이 이뤄진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부, 내년 예산 3분의 2 이상 상반기에 푼다
    • 입력 2017.12.08 (16:36)
    • 수정 2017.12.08 (16:40)
    인터넷 뉴스
정부, 내년 예산 3분의 2 이상 상반기에 푼다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위해 내년 세출 예산의 3분의 2 이상을 상반기에 배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오늘(8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2018년도 예산배정 계획'을 확정했다.

정부는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더한 내년도 세출 예산(368조 6천463억 원) 가운데 68%를 내년 상반기에 중점적으로 배정했다.

분기별로 보면 1분기 151조 3천523억 원(41.0%), 2분기 99조 4천130억 원(27.0%), 3분기 78조 3천183억 원(21.2%), 4분기 39조 5천627억 원(10.7%) 등이다.

특히 양질의 공공 일자리 창출, 일자리 질 제고 등을 위한 일자리 예산을 상반기에 76% 수준까지 집중 배정했다고 기획재정부는 설명했다.

예산배정은 각 부처에서 예산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이다. 예산배정이 이뤄져야 계약 등 각종 지출원인행위가 가능하다. 여기에 각 부처에서 자금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자금배정을 거치면 실제 집행이 이뤄진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