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왼손은 없다”…‘아웃코스 장인’ 최민정의 폭풍 질주
[영상] “왼손은 없다”…‘아웃코스 장인’ 최민정의 폭풍 질주
쇼트트랙 최민정 1,500m 금메달, 더 이상 왼손은 없다.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해수부, 세월호 유골 은폐 공무원 2명 중징계 요구
입력 2017.12.08 (16:58) | 수정 2017.12.08 (17:13) 인터넷 뉴스
해수부, 세월호 유골 은폐 공무원 2명 중징계 요구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희생자 유골 발견 사실을 숨겼던 이철조 전 수습단장과 김현태 전 부단장의 중징계를 중앙징계위원회에 요구했다.

해수부는 두 사람이 유골 발견 사실을 미수습자 가족과 장·차관에게 즉시 알리지 않고, 장관의 지시도 신속히 이행하지 않는 등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보고 이같이 결정했다.

국가공무원법상 중징계는 파면과 해임, 강등 또는 정직을 의미한다.

해수부는 다만, 이들이 고의로 유골 발견 사실을 은폐하지는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또 두 사람 이외의 실무자는 잘못의 정도가 징계할 수준까지는 아닌 것으로 보고 경고 처분했다.

해수부는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해양수산 업무 전반에 대한 감찰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해수부, 세월호 유골 은폐 공무원 2명 중징계 요구
    • 입력 2017.12.08 (16:58)
    • 수정 2017.12.08 (17:13)
    인터넷 뉴스
해수부, 세월호 유골 은폐 공무원 2명 중징계 요구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희생자 유골 발견 사실을 숨겼던 이철조 전 수습단장과 김현태 전 부단장의 중징계를 중앙징계위원회에 요구했다.

해수부는 두 사람이 유골 발견 사실을 미수습자 가족과 장·차관에게 즉시 알리지 않고, 장관의 지시도 신속히 이행하지 않는 등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보고 이같이 결정했다.

국가공무원법상 중징계는 파면과 해임, 강등 또는 정직을 의미한다.

해수부는 다만, 이들이 고의로 유골 발견 사실을 은폐하지는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또 두 사람 이외의 실무자는 잘못의 정도가 징계할 수준까지는 아닌 것으로 보고 경고 처분했다.

해수부는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해양수산 업무 전반에 대한 감찰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