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특파원 리포트] 방탄소년단, 맨해튼 심장도 정복…미국 팬심 얻은 포인트는?
방탄소년단, 맨해튼 심장도 정복…미국 팬심 얻은 포인트는?
체감 온도가 영하 1~2도, 고층 건물 사이로 부는 칼바람에 더욱 쌀쌀한 맨해튼 중심부 타임스퀘어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감독과 마크 해밀이 전하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입력 2017.12.08 (17:10) | 수정 2017.12.08 (17:11) TV특종
감독과 마크 해밀이 전하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12월 14일 전 세계 동시 개봉하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Star Wars: The Last Jedi)의 스페셜 풋티지 상영회와 라이브 컨퍼런스 행사가 7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현장을 찾은 취재진들로 행사장은 빈자리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가득 찬 가운데 영화에 대한 기대와 감독과 배우에 대한 관심을 증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약 17분 분량의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영상이 최초로 공개되어 참석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전 세계가 열광하는 작품답게 짧은 분량만으로도 압도적인 스케일과 충격적인 전개를 암시하는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더하기에 충분했다.
전 세계를 열광시킬 단 하나의 최강 블록버스터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비밀의 열쇠를 쥔 히로인 레이를 필두로 핀, 포 등 새로운 세대가 중심이 되어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다. 시리즈 사상 가장 충격적인 전개 뿐 아니라 과거 시리즈를 모두 보지 않았더라도 이번 한 편만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재미까지 예고하고 있다.

이어서 진행된 라이브 컨퍼런스에서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전설적인 캐릭터 ‘루크 스카이워커’ 역의 마크 해밀과 이번 영화는 물론 앞으로 전혀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를 연출하게 된 라이언 존슨 감독이 화상을 통해 국내 언론들과 만났다.

영화 속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제다이 ‘루크 스카이워커’로 돌아온 마크 해밀은 이번 시리즈에서 깜짝 놀랄 스토리가 전개된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제자인 카일로 렌이 어둠의 힘에 빠진 이후 루크는 외딴 곳에서 은둔하고 있다는 설정”이라며 운을 뗀 그는 “감독이 창의적인 액션은 물론 로맨스와 유머까지 모든 것을 잘 담아냈다”고 전했다. 또한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할 스토리를 준비했다. 그동안 다양한 코믹북, 소설, 영상물을 통해 (스타워즈 컨텐츠가) 나온 상황임에도 여전히 깜짝 놀랄 방향으로 그려져서 기뻤다”면서 “나는 영화 속에서 (예전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캐릭터로 등장한다. 좀 더 진화하고 어두운 모습이 될 것”이라며 예측불허의 스토리 전개를 암시했다.

특히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레아 공주’ 역할로 오랜 시간 시리즈와 함께 해온 여배우 캐리 피셔의 유작으로 팬들의 아쉬움과 관심을 동시에 받고 있는데, 마크 해밀 역시 그녀를 떠올리며 아쉬운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처음 촬영장에서 캐리 피셔를 만났을 때 나는 19살이었다. 정말 유머러스하고 탁월한 배우였다. 영화에서 남매 관계로 나오는데 마치 우리가 진정으로 피를 나눈 남매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살아서 이 영화를 봤다면 자긍심을 느꼈을 것이다. 이 자리에 같이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나 또한 너무 아쉽다”며 “영화계로서도 훌륭한 배우를 잃은 셈이고 그 누구로도 대체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말하며 고인을 추억했다. 이와 함께 마크 해밀은 “현실에선 비극이지만 관객들이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를 보고 슬퍼하기보다 기뻐하기를 바란다. 캐리 피셔도 이를 원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시나리오 작가 겸 감독 출신의 라이언 존슨 감독은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오랜 팬들과 젊은 관객층 사이 균형점을 잡기 위한 노력에 대해 “각 캐릭터 별로 다양하게 재밌는 스토리를 전달하려 노력했다.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에 이어지는 작품으로 모든 요소가 제자리를 찾아가는 게 중요했다. 시리즈의 팬은 물론 새로운 젊은 팬들을 어떻게 매혹시킬까,를 고민했고 결국 스토리 텔링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스타워즈’ 팬들에게 마크 해밀은 전설 그 자체다. 그렇다면 마크 해밀에게 ‘스타워즈’ 팬들은 어떤 존재일까. 그는 “팬은 나의 모든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선물과 같다. 수년 동안 날 위해 보여준 팬들의 열정과 지지가 놀랍다. ‘스타워즈’는 그들 삶의 일부가 된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 용기를 얻기도 했고, 영화를 계기로 아내를 만나고, 시리즈가 이어지는 동안 쌍둥이가 태어나기도 했다는 말 등을 들으면서 스타워즈가 그들에게 거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실감한다. 이런 팬들의 사랑을 당연하게 여겨선 안된다. 그분들은 나에게 큰 힘이었다”고 말했다.

라이언 존슨도 마크 해밀이 자신의 모든 것이라는 고백한 수많은 팬들 중 한 명이었다. “4살 때 아버지가 날 차에 태워서 ‘스타워즈’를 처음 보러 갔던 것이 기억난다. 내겐 새로운 세계였고, 마크 해밀은 나의 영웅이었다. 현재도 마찬가지다. 성인이 된 후 ‘스타워즈’를 작업하게 되면서 더욱 각별한 의미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직접 영웅을 만나고, 영웅과 친구가 됐다. 훌룡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나의 꿈이 실현된 것 같다”고 고백했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12월 14일 전 세계에서 일제히 개봉하며 국내에서는 2D와 3D, IMAX 2D, IMAX 3D,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된다.


  • 감독과 마크 해밀이 전하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 입력 2017.12.08 (17:10)
    • 수정 2017.12.08 (17:11)
    TV특종
감독과 마크 해밀이 전하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12월 14일 전 세계 동시 개봉하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Star Wars: The Last Jedi)의 스페셜 풋티지 상영회와 라이브 컨퍼런스 행사가 7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현장을 찾은 취재진들로 행사장은 빈자리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가득 찬 가운데 영화에 대한 기대와 감독과 배우에 대한 관심을 증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약 17분 분량의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영상이 최초로 공개되어 참석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전 세계가 열광하는 작품답게 짧은 분량만으로도 압도적인 스케일과 충격적인 전개를 암시하는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더하기에 충분했다.
전 세계를 열광시킬 단 하나의 최강 블록버스터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비밀의 열쇠를 쥔 히로인 레이를 필두로 핀, 포 등 새로운 세대가 중심이 되어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다. 시리즈 사상 가장 충격적인 전개 뿐 아니라 과거 시리즈를 모두 보지 않았더라도 이번 한 편만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재미까지 예고하고 있다.

이어서 진행된 라이브 컨퍼런스에서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전설적인 캐릭터 ‘루크 스카이워커’ 역의 마크 해밀과 이번 영화는 물론 앞으로 전혀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를 연출하게 된 라이언 존슨 감독이 화상을 통해 국내 언론들과 만났다.

영화 속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제다이 ‘루크 스카이워커’로 돌아온 마크 해밀은 이번 시리즈에서 깜짝 놀랄 스토리가 전개된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제자인 카일로 렌이 어둠의 힘에 빠진 이후 루크는 외딴 곳에서 은둔하고 있다는 설정”이라며 운을 뗀 그는 “감독이 창의적인 액션은 물론 로맨스와 유머까지 모든 것을 잘 담아냈다”고 전했다. 또한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할 스토리를 준비했다. 그동안 다양한 코믹북, 소설, 영상물을 통해 (스타워즈 컨텐츠가) 나온 상황임에도 여전히 깜짝 놀랄 방향으로 그려져서 기뻤다”면서 “나는 영화 속에서 (예전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캐릭터로 등장한다. 좀 더 진화하고 어두운 모습이 될 것”이라며 예측불허의 스토리 전개를 암시했다.

특히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레아 공주’ 역할로 오랜 시간 시리즈와 함께 해온 여배우 캐리 피셔의 유작으로 팬들의 아쉬움과 관심을 동시에 받고 있는데, 마크 해밀 역시 그녀를 떠올리며 아쉬운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처음 촬영장에서 캐리 피셔를 만났을 때 나는 19살이었다. 정말 유머러스하고 탁월한 배우였다. 영화에서 남매 관계로 나오는데 마치 우리가 진정으로 피를 나눈 남매 같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살아서 이 영화를 봤다면 자긍심을 느꼈을 것이다. 이 자리에 같이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나 또한 너무 아쉽다”며 “영화계로서도 훌륭한 배우를 잃은 셈이고 그 누구로도 대체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말하며 고인을 추억했다. 이와 함께 마크 해밀은 “현실에선 비극이지만 관객들이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를 보고 슬퍼하기보다 기뻐하기를 바란다. 캐리 피셔도 이를 원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시나리오 작가 겸 감독 출신의 라이언 존슨 감독은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오랜 팬들과 젊은 관객층 사이 균형점을 잡기 위한 노력에 대해 “각 캐릭터 별로 다양하게 재밌는 스토리를 전달하려 노력했다.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에 이어지는 작품으로 모든 요소가 제자리를 찾아가는 게 중요했다. 시리즈의 팬은 물론 새로운 젊은 팬들을 어떻게 매혹시킬까,를 고민했고 결국 스토리 텔링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스타워즈’ 팬들에게 마크 해밀은 전설 그 자체다. 그렇다면 마크 해밀에게 ‘스타워즈’ 팬들은 어떤 존재일까. 그는 “팬은 나의 모든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선물과 같다. 수년 동안 날 위해 보여준 팬들의 열정과 지지가 놀랍다. ‘스타워즈’는 그들 삶의 일부가 된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 용기를 얻기도 했고, 영화를 계기로 아내를 만나고, 시리즈가 이어지는 동안 쌍둥이가 태어나기도 했다는 말 등을 들으면서 스타워즈가 그들에게 거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실감한다. 이런 팬들의 사랑을 당연하게 여겨선 안된다. 그분들은 나에게 큰 힘이었다”고 말했다.

라이언 존슨도 마크 해밀이 자신의 모든 것이라는 고백한 수많은 팬들 중 한 명이었다. “4살 때 아버지가 날 차에 태워서 ‘스타워즈’를 처음 보러 갔던 것이 기억난다. 내겐 새로운 세계였고, 마크 해밀은 나의 영웅이었다. 현재도 마찬가지다. 성인이 된 후 ‘스타워즈’를 작업하게 되면서 더욱 각별한 의미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직접 영웅을 만나고, 영웅과 친구가 됐다. 훌룡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나의 꿈이 실현된 것 같다”고 고백했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12월 14일 전 세계에서 일제히 개봉하며 국내에서는 2D와 3D, IMAX 2D, IMAX 3D,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