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롯데·GS홈쇼핑 뇌물 의혹’ 전병헌 구속영장 재청구…직권남용 추가
입력 2017.12.08 (18:23) | 수정 2017.12.08 (19:30) 인터넷 뉴스
‘롯데·GS홈쇼핑 뇌물 의혹’ 전병헌 구속영장 재청구…직권남용 추가
한국e스포츠협회에 거액의 후원금을 내도록 홈쇼핑업체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 등을 받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 대해 다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전 전 수석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형법상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이던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측에 자신이 명예회장인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 달라고 요구해 2015년 7월 3억 3천만 원의 후원금을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이와 별도로 롯데홈쇼핑 측에서 7백에서 8백만 원대의 기프트카드 등을 받아 가족 등이 쓰게 한 뇌물수수 혐의도 있다.

또 GS홈쇼핑에 금품을 요구해 지난 2013년 e스포츠협회에 1억 5천만 원을 기부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이 밖에도 검찰은 전 전 수석이 국회 비서관이던 김 모 씨 등과 공모해 협회로 들어온 5억여 원을 자금세탁해 유용한 것으로 의심한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청와대에서 근무하던 지난 7월 기획재정부에 압력을 가해 e스포츠협회에 예산 20억 원을 배정하도록 한 것으로 파악하고 직권남용 혐의도 이번에 새로 적용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롯데홈쇼핑 제3자 뇌물수수 의혹을 중심으로 전 전 수석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달 25일 범행 관여 여부와 범위에 관해 다툴 여지가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롯데·GS홈쇼핑 뇌물 의혹’ 전병헌 구속영장 재청구…직권남용 추가
    • 입력 2017.12.08 (18:23)
    • 수정 2017.12.08 (19:30)
    인터넷 뉴스
‘롯데·GS홈쇼핑 뇌물 의혹’ 전병헌 구속영장 재청구…직권남용 추가
한국e스포츠협회에 거액의 후원금을 내도록 홈쇼핑업체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 등을 받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 대해 다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전 전 수석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형법상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이던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측에 자신이 명예회장인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 달라고 요구해 2015년 7월 3억 3천만 원의 후원금을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이와 별도로 롯데홈쇼핑 측에서 7백에서 8백만 원대의 기프트카드 등을 받아 가족 등이 쓰게 한 뇌물수수 혐의도 있다.

또 GS홈쇼핑에 금품을 요구해 지난 2013년 e스포츠협회에 1억 5천만 원을 기부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이 밖에도 검찰은 전 전 수석이 국회 비서관이던 김 모 씨 등과 공모해 협회로 들어온 5억여 원을 자금세탁해 유용한 것으로 의심한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청와대에서 근무하던 지난 7월 기획재정부에 압력을 가해 e스포츠협회에 예산 20억 원을 배정하도록 한 것으로 파악하고 직권남용 혐의도 이번에 새로 적용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롯데홈쇼핑 제3자 뇌물수수 의혹을 중심으로 전 전 수석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달 25일 범행 관여 여부와 범위에 관해 다툴 여지가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