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여기는 아비규환, 지옥 체험”…SNS에 담긴 ‘보라카이’ 상황
지난 16일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카이탁'의 영향으로 유명 관광지 보라카이 섬에 발이 묶였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대외전략기획관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7.12.08 (18:33) | 수정 2017.12.08 (18:38) 인터넷 뉴스
검찰, ‘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대외전략기획관 구속영장 청구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대외전략기획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공모해 2012년 2월부터 7월 사이에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산하 심리전단 요원을 늘리는 과정에서 '우리 사람을 뽑으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군에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사이버사가 정부·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에 반대하는 내용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을 벌이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이 여러 차례 사이버사의 증원과 활동 관련 회의를 주재하면서 'VIP 강조사항'을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고 의심한다.

이와 관련해 김관진 전 장관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에게 심리전단 활동 보고서를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기획관은 청와대 근무를 마치면서 군사기밀 서류와 대통령 기록물 문건 등을 무단 유출해 보관한 혐의도 새로 포착됐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연구실과 자택을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5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18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으나, 군의 정치관여 행위에 직접 관여한 바가 없으며 군무원 증원도 북한을 상대로 한 사이버전 차원에서 추진한 것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청와대 참모진에 합류해 2012년까지 안보 분야의 실세로 통했으며, 이런 점에서 사이버사의 정치공작에 이 전 대통령 지시·관여가 있었는지를 밝힐 핵심 인물로 꼽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대외전략기획관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7.12.08 (18:33)
    • 수정 2017.12.08 (18:38)
    인터넷 뉴스
검찰, ‘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대외전략기획관 구속영장 청구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대외전략기획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기획관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공모해 2012년 2월부터 7월 사이에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산하 심리전단 요원을 늘리는 과정에서 '우리 사람을 뽑으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군에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사이버사가 정부·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에 반대하는 내용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을 벌이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이 여러 차례 사이버사의 증원과 활동 관련 회의를 주재하면서 'VIP 강조사항'을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고 의심한다.

이와 관련해 김관진 전 장관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에게 심리전단 활동 보고서를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기획관은 청와대 근무를 마치면서 군사기밀 서류와 대통령 기록물 문건 등을 무단 유출해 보관한 혐의도 새로 포착됐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연구실과 자택을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이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5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18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으나, 군의 정치관여 행위에 직접 관여한 바가 없으며 군무원 증원도 북한을 상대로 한 사이버전 차원에서 추진한 것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청와대 참모진에 합류해 2012년까지 안보 분야의 실세로 통했으며, 이런 점에서 사이버사의 정치공작에 이 전 대통령 지시·관여가 있었는지를 밝힐 핵심 인물로 꼽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