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입력 2017.12.10 (21:13) 수정 2017.12.10 (22:1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하는데, 최근 5년 사이 수입액이 무려 220% 이상 증가했습니다.

포도는 116%, 자몽 수입도 100% 넘게 늘었습니다.

모두 우리와 자유무역협정, FTA를 체결한 나라의 과일들인데요.

이렇게 수입은 크게 증가한 반면에, 우리 과일 생산량은 10년 새 10만 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입 과일의 가장 큰 강점, 바로 당도인데요, 외국산의 거센 공세에 맞서 국내 농가들도 더 달고 더 맛있는 과일 개발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빨갛게 물이 오른 겨울 딸기.

그런데 이 농장에서는 하얀 딸기가 자랍니다.

이름도 만년설.

당도가 일반 딸기보다 3브릭스 이상 높은게 특징입니다.

보다 달콤한 딸기를 수확하기 위해 부부가 고민 끝에 맺은 결실입니다.

<인터뷰> 하얀 딸기 재배 농민 : "지리산에서 나는 각종 약초를 가지고 물 을 3-4시간 고아서 만년설 딸기 줄 겁니다."

수입 과일에 대응한 국산 신품종 개발로 껍질째 먹는 수박, 과즙을 2배 이상 늘린 배, '슈퍼 골드'도 나왔습니다.

곧게 뻗어 오른 이 나무에 맺힌 열매는 국산 키위, 속이 빨간 레드 키위로 수입 키위와의 차별화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강봉희(레드 키위 재배) : "후숙이 되면 18브릭스 이상 나가면서 씨앗이 빨갛면서 외곽으로는 노랗게 돼서 입맛에 딱 맞는 과일이 됩니다."

품종 개발 뿐 아니라 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가공 식품으로 판로 확대에도 나서고 있습니다.

딸기와 귤, 사과는 과자로 변신했고 토마토를 활용한 김이 출시됐습니다.

<인터뷰> 박영란(주부) : "과일을 완전히 말린거잖아요. 그래서 애들이 과자처럼 잘 집어먹고 먹는 양이 훨씬 많을 거 같아요. 과일을 먹는 양이."

농민들이 주최한 요리 교실.

주제는 홍시로 잼 만들깁니다.

<녹취> 요리 교실 강사 : "홍시가 한 개 들어갔다고 보시면 되고요. 그리고 조청은 숟가락으로 약간 수북하게 네 스푼 정도."

우리나라 과일 시장의 30%까지 잠식한 수입 과일 공세에 맞서 농가들의 돌파구 찾기가 본격화됐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 입력 2017.12.10 (21:13)
    • 수정 2017.12.10 (22:14)
    뉴스 9
[앵커&리포트] 국산 과일 “더 달고 맛있게”…‘만년설’ 딸기, ‘레드’ 키위까지
<앵커 멘트>

요즘 대형마트에 가보면 수입 과일들이 아주 다양해졌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 체리라고 하는데, 최근 5년 사이 수입액이 무려 220% 이상 증가했습니다.

포도는 116%, 자몽 수입도 100% 넘게 늘었습니다.

모두 우리와 자유무역협정, FTA를 체결한 나라의 과일들인데요.

이렇게 수입은 크게 증가한 반면에, 우리 과일 생산량은 10년 새 10만 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입 과일의 가장 큰 강점, 바로 당도인데요, 외국산의 거센 공세에 맞서 국내 농가들도 더 달고 더 맛있는 과일 개발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빨갛게 물이 오른 겨울 딸기.

그런데 이 농장에서는 하얀 딸기가 자랍니다.

이름도 만년설.

당도가 일반 딸기보다 3브릭스 이상 높은게 특징입니다.

보다 달콤한 딸기를 수확하기 위해 부부가 고민 끝에 맺은 결실입니다.

<인터뷰> 하얀 딸기 재배 농민 : "지리산에서 나는 각종 약초를 가지고 물 을 3-4시간 고아서 만년설 딸기 줄 겁니다."

수입 과일에 대응한 국산 신품종 개발로 껍질째 먹는 수박, 과즙을 2배 이상 늘린 배, '슈퍼 골드'도 나왔습니다.

곧게 뻗어 오른 이 나무에 맺힌 열매는 국산 키위, 속이 빨간 레드 키위로 수입 키위와의 차별화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강봉희(레드 키위 재배) : "후숙이 되면 18브릭스 이상 나가면서 씨앗이 빨갛면서 외곽으로는 노랗게 돼서 입맛에 딱 맞는 과일이 됩니다."

품종 개발 뿐 아니라 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가공 식품으로 판로 확대에도 나서고 있습니다.

딸기와 귤, 사과는 과자로 변신했고 토마토를 활용한 김이 출시됐습니다.

<인터뷰> 박영란(주부) : "과일을 완전히 말린거잖아요. 그래서 애들이 과자처럼 잘 집어먹고 먹는 양이 훨씬 많을 거 같아요. 과일을 먹는 양이."

농민들이 주최한 요리 교실.

주제는 홍시로 잼 만들깁니다.

<녹취> 요리 교실 강사 : "홍시가 한 개 들어갔다고 보시면 되고요. 그리고 조청은 숟가락으로 약간 수북하게 네 스푼 정도."

우리나라 과일 시장의 30%까지 잠식한 수입 과일 공세에 맞서 농가들의 돌파구 찾기가 본격화됐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