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2월부터 아파트 층간흡연 신고시 경비원 출동
입력 2017.12.11 (13:41) 수정 2017.12.11 (13:49) 사회
내년 2월부터 아파트 층간흡연 신고시 경비원 출동
내년 2월부터 아파트 발코니나 화장실 등 실내에서 피우는 담배 연기로 인한 간접흡연 피해를 줄일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와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 세대 내 간접흡연 피해를 막는 내용 등을 담은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2018년 2월 1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아파트 층간 흡연으로 인한 주민 간 분쟁에 개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절차를 마련했다.

피해자가 아파트 관리 주체(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층간 흡연을 신고하면, 관리주체가 실내 흡연이 의심되는 가해자 가구에 들어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사를 하고 사실로 확인되면 간접흡연 중단, 금연조치 등을 권고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관리주체가 간접흡연 중단조치와 권고를 하면 입주자는 협조하도록 하는 등 세대 내에서 간접흡연 피해방지 노력 의무를 부여했다.

이와 함께 입주자 등은 간접흡연 분쟁을 예방하고, 조정하며, 교육할 수 있는 자치조직을 구성, 운영할 수 있게 했다.
  • 내년 2월부터 아파트 층간흡연 신고시 경비원 출동
    • 입력 2017.12.11 (13:41)
    • 수정 2017.12.11 (13:49)
    사회
내년 2월부터 아파트 층간흡연 신고시 경비원 출동
내년 2월부터 아파트 발코니나 화장실 등 실내에서 피우는 담배 연기로 인한 간접흡연 피해를 줄일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와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 세대 내 간접흡연 피해를 막는 내용 등을 담은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2018년 2월 1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아파트 층간 흡연으로 인한 주민 간 분쟁에 개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절차를 마련했다.

피해자가 아파트 관리 주체(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층간 흡연을 신고하면, 관리주체가 실내 흡연이 의심되는 가해자 가구에 들어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사를 하고 사실로 확인되면 간접흡연 중단, 금연조치 등을 권고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관리주체가 간접흡연 중단조치와 권고를 하면 입주자는 협조하도록 하는 등 세대 내에서 간접흡연 피해방지 노력 의무를 부여했다.

이와 함께 입주자 등은 간접흡연 분쟁을 예방하고, 조정하며, 교육할 수 있는 자치조직을 구성, 운영할 수 있게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