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태원·김승연·박정원 등 방중 경제사절단 참가
입력 2017.12.11 (18:17) 수정 2017.12.11 (18:34) 인터넷 뉴스
최태원·김승연·박정원 등 방중 경제사절단 참가
오는 13∼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주요 대기업 재벌 총수가 포함된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동행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의 해외 방문에 재벌 총수들이 동행하는 것은 6월 미국 방문에 이어 두 번째다.

11일 대한상공회의소와 주요 대기업에 따르면 중국 경제사절단에는 SK 최태원 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두산 박정원 회장, LS 구자열 회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등의 재벌 총수가 참가한다.

총수가 수감 중이거나 건강 문제·고령 등의 사유로 참석하지 못하는 삼성, 현대자동차, LG, CJ 등에선 회장이나 부회장급 경영인이 대신 참가하기로 했다.

삼성은 윤부근 삼성전자 CR담당 부회장, 현대차는 정의선 부회장, LG는 구본준 부회장, CJ는 손경식 회장이 참가를 신청했다.

GS그룹의 경우 허창수 회장의 개인 일정 때문에 정택근 부회장이 대신 가기로 했다.

재판을 받고 있는 신동빈 롯데 회장은 불법·탈법에 연루된 기업인은 사절단에 참여시키지 않는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참가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이원준 부회장(유통BU장)이 참여한다.

포스코는 권오준 회장 대신 오인환 사장이, KT는 중국 사업을 하고 있는 계열사인 BC카드 채종진 사장이 참가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과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 6월 미국 경제사절단과 11월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중국 경제사절단에는 이처럼 대기업 30여곳, 중견기업 30여곳, 중소기업 160여곳, 각종 협회·단체 40여곳 등 260여곳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경제사절단으로 최대 규모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참여가 크게 확대된 데다, 이번에는 포럼 등 각종 행사도 많이 열리면서 참가 기업들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중국 경제사절단은 13일 오후 양국 기업들이 참석하는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가한다. 일부 주요 그룹 총수들은 포럼 전에 문 대통령과 간담회를 하고, 포럼 이후 국빈만찬에도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최태원·김승연·박정원 등 방중 경제사절단 참가
    • 입력 2017.12.11 (18:17)
    • 수정 2017.12.11 (18:34)
    인터넷 뉴스
최태원·김승연·박정원 등 방중 경제사절단 참가
오는 13∼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주요 대기업 재벌 총수가 포함된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동행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의 해외 방문에 재벌 총수들이 동행하는 것은 6월 미국 방문에 이어 두 번째다.

11일 대한상공회의소와 주요 대기업에 따르면 중국 경제사절단에는 SK 최태원 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두산 박정원 회장, LS 구자열 회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등의 재벌 총수가 참가한다.

총수가 수감 중이거나 건강 문제·고령 등의 사유로 참석하지 못하는 삼성, 현대자동차, LG, CJ 등에선 회장이나 부회장급 경영인이 대신 참가하기로 했다.

삼성은 윤부근 삼성전자 CR담당 부회장, 현대차는 정의선 부회장, LG는 구본준 부회장, CJ는 손경식 회장이 참가를 신청했다.

GS그룹의 경우 허창수 회장의 개인 일정 때문에 정택근 부회장이 대신 가기로 했다.

재판을 받고 있는 신동빈 롯데 회장은 불법·탈법에 연루된 기업인은 사절단에 참여시키지 않는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참가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이원준 부회장(유통BU장)이 참여한다.

포스코는 권오준 회장 대신 오인환 사장이, KT는 중국 사업을 하고 있는 계열사인 BC카드 채종진 사장이 참가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과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 6월 미국 경제사절단과 11월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중국 경제사절단에는 이처럼 대기업 30여곳, 중견기업 30여곳, 중소기업 160여곳, 각종 협회·단체 40여곳 등 260여곳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역대 대통령 경제사절단으로 최대 규모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참여가 크게 확대된 데다, 이번에는 포럼 등 각종 행사도 많이 열리면서 참가 기업들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중국 경제사절단은 13일 오후 양국 기업들이 참석하는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가한다. 일부 주요 그룹 총수들은 포럼 전에 문 대통령과 간담회를 하고, 포럼 이후 국빈만찬에도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