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황 “예루살렘으로 인한 폭력의 악순환 피해야”
입력 2017.12.11 (18:33) 수정 2017.12.11 (19:31) 인터넷 뉴스
교황 “예루살렘으로 인한 폭력의 악순환 피해야”
교황청은 10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이 예루살렘으로 인한 새로운 폭력의 악순환을 피할 수 있게 각국 지도자가 노력해달라고 기도하고 있으며 희생된 모든 이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다고 밝혔다.

교황청은 특히 지혜와 분별이 승리할 수 있게 해달라는 교황의 호소를 다시 전하면서 예루살렘은 현재의 지위가 그대로 유지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강조했다.

예루살렘은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의 성지로 유엔은 1947년 이곳을 어느 나라에도 속하지 않는 도시로 선언했다. 이스라엘이 1967년 예루살렘을 점령했지만, 국제법상으로는 인정받지 못했다.

교황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협상을 통해서만 안정적인 평화와 공존이 유지될 수 있다면서 예루살렘은 기독교도와 유대인, 무슬림 모두에게 신성한 도시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6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분쟁의 뇌관이었던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해 파문을 일으켰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교황 “예루살렘으로 인한 폭력의 악순환 피해야”
    • 입력 2017.12.11 (18:33)
    • 수정 2017.12.11 (19:31)
    인터넷 뉴스
교황 “예루살렘으로 인한 폭력의 악순환 피해야”
교황청은 10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이 예루살렘으로 인한 새로운 폭력의 악순환을 피할 수 있게 각국 지도자가 노력해달라고 기도하고 있으며 희생된 모든 이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다고 밝혔다.

교황청은 특히 지혜와 분별이 승리할 수 있게 해달라는 교황의 호소를 다시 전하면서 예루살렘은 현재의 지위가 그대로 유지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강조했다.

예루살렘은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의 성지로 유엔은 1947년 이곳을 어느 나라에도 속하지 않는 도시로 선언했다. 이스라엘이 1967년 예루살렘을 점령했지만, 국제법상으로는 인정받지 못했다.

교황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협상을 통해서만 안정적인 평화와 공존이 유지될 수 있다면서 예루살렘은 기독교도와 유대인, 무슬림 모두에게 신성한 도시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6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분쟁의 뇌관이었던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해 파문을 일으켰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