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코르시카서 민족주의 정파 승리…마크롱 ‘딜레마’
입력 2017.12.11 (18:37) 수정 2017.12.11 (19:33) 인터넷 뉴스
프랑스 코르시카서 민족주의 정파 승리…마크롱 ‘딜레마’
프랑스의 지중해 섬 코르시카에서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민족주의 세력이 승리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도 무장독립투쟁이 벌어졌던 코르시카에서 선거를 계기로 자치권 확대요구가 쏟아지고 있어 프랑스 정부가 긴장하고 있다.

프랑스 내무부는 11일(현지시간) 민족주의 정파 연합세력인 '페 아 코르시카'가 지난 10일 치러진 지방선거 결선 투표에서 56.5%를 득표해 지방의회의 과반을 점하게 됐다고 밝혔다.

코르시카를 위하여'라는 뜻의 '페 아 코르시카'는 자치권 확대와 분리독립을 요구하는 정당들이 한 지붕에 모인 정파다.

이들은 프랑스를 상대로 자치권 확대와 지역 고유언어인 코르시카어에 프랑스어와 동등한 지위 보장, 코르시카민족해방전선(FNLC) 조직원들의 사면 등을 요구하고 있다.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태어난 곳인 코르시카는 이탈리아 반도 옆의 지중해에 있는 섬으로, 18세기에 프랑스령에 편입됐다.

FNLC 등 과격 분리주의자들은 지난 1976년부터 테러와 암살을 벌이며 프랑스 정부를 상대로 무장투쟁을 전개했고 1998년에는 프랑스가 파견한 최고 행정관을 암살되는 등 긴장이 심각한 상황으로 치달은 적도 있지만, 여론의 외면 등으로 FNLC는 2014년 완전 무장해제를 선언했다.

코르시카 민족주의 정파 안에서 프랑스로부터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목소리는 크지 않다. 코르시카 주민 33만 명 대다수도 프랑스 잔류를 원한다. 주민 대부분이 관광과 공공부문에 종사하는 등 경제가 취약하고 프랑스 정부가 주는 교부금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자립 기반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는 긴장하고 있다. 향후 자치권 확대 협상 과정에서 자칫 잘못 대응했다가 코르시카 민족주의를 자극하게 되면 '독립론'이 들불처럼 확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질 시메오니는 승리가 확정된 뒤 "파리는 오늘 코르시카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면밀히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며 "국가(프랑스 정부)와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도 즉각 시메오니에게 축하 전화를 하고 "새 지방정부가 출범하는 대로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프랑스 코르시카서 민족주의 정파 승리…마크롱 ‘딜레마’
    • 입력 2017.12.11 (18:37)
    • 수정 2017.12.11 (19:33)
    인터넷 뉴스
프랑스 코르시카서 민족주의 정파 승리…마크롱 ‘딜레마’
프랑스의 지중해 섬 코르시카에서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민족주의 세력이 승리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도 무장독립투쟁이 벌어졌던 코르시카에서 선거를 계기로 자치권 확대요구가 쏟아지고 있어 프랑스 정부가 긴장하고 있다.

프랑스 내무부는 11일(현지시간) 민족주의 정파 연합세력인 '페 아 코르시카'가 지난 10일 치러진 지방선거 결선 투표에서 56.5%를 득표해 지방의회의 과반을 점하게 됐다고 밝혔다.

코르시카를 위하여'라는 뜻의 '페 아 코르시카'는 자치권 확대와 분리독립을 요구하는 정당들이 한 지붕에 모인 정파다.

이들은 프랑스를 상대로 자치권 확대와 지역 고유언어인 코르시카어에 프랑스어와 동등한 지위 보장, 코르시카민족해방전선(FNLC) 조직원들의 사면 등을 요구하고 있다.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태어난 곳인 코르시카는 이탈리아 반도 옆의 지중해에 있는 섬으로, 18세기에 프랑스령에 편입됐다.

FNLC 등 과격 분리주의자들은 지난 1976년부터 테러와 암살을 벌이며 프랑스 정부를 상대로 무장투쟁을 전개했고 1998년에는 프랑스가 파견한 최고 행정관을 암살되는 등 긴장이 심각한 상황으로 치달은 적도 있지만, 여론의 외면 등으로 FNLC는 2014년 완전 무장해제를 선언했다.

코르시카 민족주의 정파 안에서 프랑스로부터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목소리는 크지 않다. 코르시카 주민 33만 명 대다수도 프랑스 잔류를 원한다. 주민 대부분이 관광과 공공부문에 종사하는 등 경제가 취약하고 프랑스 정부가 주는 교부금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자립 기반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는 긴장하고 있다. 향후 자치권 확대 협상 과정에서 자칫 잘못 대응했다가 코르시카 민족주의를 자극하게 되면 '독립론'이 들불처럼 확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질 시메오니는 승리가 확정된 뒤 "파리는 오늘 코르시카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면밀히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며 "국가(프랑스 정부)와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도 즉각 시메오니에게 축하 전화를 하고 "새 지방정부가 출범하는 대로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