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엑소 ‘파워’ 두바이 분수쇼 출격…수천 명 팬 몰려
[영상] “엑소, 두바이 사로잡다” …첫 ‘분수쇼’ 팬 수천 명 몰려
한국의 아이돌 그룹 엑소의 노래가 세계적인 두바이 분수쇼에 등장했습니다. 현장에는 중동 한류 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AI 역습’ 벌써 현실화…日 은행의 대규모 감원 태풍
입력 2017.12.11 (21:31) | 수정 2017.12.11 (22:1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AI 역습’ 벌써 현실화…日 은행의 대규모 감원 태풍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에선 대형 은행들이 대규모 인원 감축에 들어갔는데요,

25%까지 줄인다는 계획도 발표됐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AI, 즉 인공지능의 인간 일자리 뺐기가 현실화됐다며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 3대 은행인 미즈호 은행이 최근 대규모 인원 감축안을 발표했습니다.

전체 7만 9천 명 가운데, 4분의 1인 만 9천 명을 줄인다는 겁니다.

2026년까지 9년간 진행될 구조조정.

직접 은행을 찾는 사람이 줄어듬에 따라 전체의 20%인 지점 100개도 없앱니다.

미즈호 은행 뿐 아니라, 미쓰비시 UFG 은행그룹은 9,500명 분 미쓰이 스미토모 은행그룹은 4,000명 분의 사무직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마이너스 금리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은행 수익이 계속 줄어들고, 핀테크 등 새로운 경쟁 체제가 연이어 등장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사토(미즈호 그룹 사장) : "새로운 금융 참가자들에 의해 시장이 침식당하면서 상당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여기에 AI가 업무를 속속 대신하면서 사람이 필요없게 된 것도 큰 이유라고 일본 언론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세키구치(NHK 경제 분야 해설위원) : "인공지능의 활용으로 개인이나 기업의 신용도를 AI로 판정해 빠르게 대출 여부를 결정한다든지..."

AI의 보급으로 금융, 서비스업등 일본 내 9개 분야에서 2030년 까지 240만명의 고용이 감소할 것이라는게 미쓰비시 연구소의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AI 역습’ 벌써 현실화…日 은행의 대규모 감원 태풍
    • 입력 2017.12.11 (21:31)
    • 수정 2017.12.11 (22:12)
    뉴스 9
‘AI 역습’ 벌써 현실화…日 은행의 대규모 감원 태풍
<앵커 멘트>

일본에선 대형 은행들이 대규모 인원 감축에 들어갔는데요,

25%까지 줄인다는 계획도 발표됐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AI, 즉 인공지능의 인간 일자리 뺐기가 현실화됐다며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 3대 은행인 미즈호 은행이 최근 대규모 인원 감축안을 발표했습니다.

전체 7만 9천 명 가운데, 4분의 1인 만 9천 명을 줄인다는 겁니다.

2026년까지 9년간 진행될 구조조정.

직접 은행을 찾는 사람이 줄어듬에 따라 전체의 20%인 지점 100개도 없앱니다.

미즈호 은행 뿐 아니라, 미쓰비시 UFG 은행그룹은 9,500명 분 미쓰이 스미토모 은행그룹은 4,000명 분의 사무직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마이너스 금리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은행 수익이 계속 줄어들고, 핀테크 등 새로운 경쟁 체제가 연이어 등장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사토(미즈호 그룹 사장) : "새로운 금융 참가자들에 의해 시장이 침식당하면서 상당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여기에 AI가 업무를 속속 대신하면서 사람이 필요없게 된 것도 큰 이유라고 일본 언론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세키구치(NHK 경제 분야 해설위원) : "인공지능의 활용으로 개인이나 기업의 신용도를 AI로 판정해 빠르게 대출 여부를 결정한다든지..."

AI의 보급으로 금융, 서비스업등 일본 내 9개 분야에서 2030년 까지 240만명의 고용이 감소할 것이라는게 미쓰비시 연구소의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