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순실, 朴 발언 문장까지 챙겨…‘정호성 녹음파일’ 법정 공개
입력 2017.12.13 (17:00) | 수정 2017.12.13 (17:04) 인터넷 뉴스
최순실, 朴 발언 문장까지 챙겨…‘정호성 녹음파일’ 법정 공개
비선 실세로 통했던 최순실 씨가 대통령 발언 문장까지 챙겨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지시한 정황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최 씨의 각종 범죄 혐의를 심리 중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오늘 검찰이 제출한 정 전 비서관과 최 씨와의 휴대전화 통화 녹음파일을 법정에서 재생했다.

해당 녹음파일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경제부흥이라는 걸 최 씨가 말했는데 먹힐 것 같다고 말하자 최 씨는 그걸 국가 기조로 해서 이번 취임사에 넣자고 하자고 말한다.

이에 대해 검찰은 최 씨가 박근혜 정권의 4대 국정 기조 가운데 하나인 '경제부흥'을 처음 제안했으며 이를 공무원들에게 시달하고 청와대 제1부속실에서 챙기라며 국정 전반에 개입한 증거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2013년 10월 27일 최 씨와 정 전 비서관의 대화내용도 공개했다.

해당 녹음파일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2013년 말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논란이 불거졌을 때 박 전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떠나려고 하자 "당부의 말씀은 하고 가셔야지."라고 지적했다.

최 씨는 정 전 비서관에게 "한 번 이렇게 부탁한다고 거론하고는 가셔야 할 것 같은데…"라면서 "국무회의를 하던가…. 당부의 말씀은 하고 가셔야지 그냥 훌쩍 가는 건 아닌 것 같아. 외국만 돌아다니시는 것 같아."라고 말했다.

실제로 박 전 대통령의 해외 순방 전인 10월 30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 일정이 잡혔다.

정 전 비서관은 최 씨에게 박 전 대통령이 회의에서 톤을 어떤 식으로 해야 하는지 메시지의 방향을 물었고, 최 씨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 문구를 직접 불러주기도 했다.

최 씨는 "내가 요구했음에도 계속 이렇게 예산을 묶어둔 채 가는 건 바람직하지 못한 일이고 국민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1년 동안 이렇게 가는 것이, 야당한테 이게 진짜 국민을 위한 것인지 물어보고 싶다 이런 식으로 한 번 하고요"라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은 각종 현안을 대통령 보고 전에 최 씨에게 보고하고 최 씨는 정 전 비서관에게 지시하는 방법으로 자신의 의견을 국정에 반영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대통령도 이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2013년 11월 22일 대화에선 정 전 비서관과 최 씨가 이메일을 공유하며 대통령 말씀자료 등 국정운영 관련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정황이 밝혀졌다.

이에 최 씨는 "개인 의견을 개진했다고 국정농단이라는데, 다른 사람들도 의견을 낼 수 있다고 본다"면서 "국정에 개입한 적 없고 개입하고 싶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재판부는 오늘 공판에서 "최 씨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건을 최 씨의 직권남용 등 사건과 병합하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공통된 공소사실을 같이 심리해 한꺼번에 판결 선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일 열리는 최 씨의 결심공판에서는 최 씨와 함께 기소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신 회장에 대한 검찰의 구형이 모두 이뤄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최순실, 朴 발언 문장까지 챙겨…‘정호성 녹음파일’ 법정 공개
    • 입력 2017.12.13 (17:00)
    • 수정 2017.12.13 (17:04)
    인터넷 뉴스
최순실, 朴 발언 문장까지 챙겨…‘정호성 녹음파일’ 법정 공개
비선 실세로 통했던 최순실 씨가 대통령 발언 문장까지 챙겨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지시한 정황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최 씨의 각종 범죄 혐의를 심리 중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오늘 검찰이 제출한 정 전 비서관과 최 씨와의 휴대전화 통화 녹음파일을 법정에서 재생했다.

해당 녹음파일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경제부흥이라는 걸 최 씨가 말했는데 먹힐 것 같다고 말하자 최 씨는 그걸 국가 기조로 해서 이번 취임사에 넣자고 하자고 말한다.

이에 대해 검찰은 최 씨가 박근혜 정권의 4대 국정 기조 가운데 하나인 '경제부흥'을 처음 제안했으며 이를 공무원들에게 시달하고 청와대 제1부속실에서 챙기라며 국정 전반에 개입한 증거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2013년 10월 27일 최 씨와 정 전 비서관의 대화내용도 공개했다.

해당 녹음파일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2013년 말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논란이 불거졌을 때 박 전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떠나려고 하자 "당부의 말씀은 하고 가셔야지."라고 지적했다.

최 씨는 정 전 비서관에게 "한 번 이렇게 부탁한다고 거론하고는 가셔야 할 것 같은데…"라면서 "국무회의를 하던가…. 당부의 말씀은 하고 가셔야지 그냥 훌쩍 가는 건 아닌 것 같아. 외국만 돌아다니시는 것 같아."라고 말했다.

실제로 박 전 대통령의 해외 순방 전인 10월 30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 일정이 잡혔다.

정 전 비서관은 최 씨에게 박 전 대통령이 회의에서 톤을 어떤 식으로 해야 하는지 메시지의 방향을 물었고, 최 씨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 문구를 직접 불러주기도 했다.

최 씨는 "내가 요구했음에도 계속 이렇게 예산을 묶어둔 채 가는 건 바람직하지 못한 일이고 국민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1년 동안 이렇게 가는 것이, 야당한테 이게 진짜 국민을 위한 것인지 물어보고 싶다 이런 식으로 한 번 하고요"라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은 각종 현안을 대통령 보고 전에 최 씨에게 보고하고 최 씨는 정 전 비서관에게 지시하는 방법으로 자신의 의견을 국정에 반영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대통령도 이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2013년 11월 22일 대화에선 정 전 비서관과 최 씨가 이메일을 공유하며 대통령 말씀자료 등 국정운영 관련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정황이 밝혀졌다.

이에 최 씨는 "개인 의견을 개진했다고 국정농단이라는데, 다른 사람들도 의견을 낼 수 있다고 본다"면서 "국정에 개입한 적 없고 개입하고 싶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재판부는 오늘 공판에서 "최 씨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건을 최 씨의 직권남용 등 사건과 병합하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공통된 공소사실을 같이 심리해 한꺼번에 판결 선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일 열리는 최 씨의 결심공판에서는 최 씨와 함께 기소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신 회장에 대한 검찰의 구형이 모두 이뤄질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