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엑소 ‘파워’ 두바이 분수쇼 출격…수천 명 팬 몰려
[영상] “엑소, 두바이 사로잡다” …첫 ‘분수쇼’ 팬 수천 명 몰려
한국의 아이돌 그룹 엑소의 노래가 세계적인 두바이 분수쇼에 등장했습니다. 현장에는 중동 한류 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입력 2017.12.14 (04:17) | 수정 2017.12.14 (05:07) 인터넷 뉴스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늘 기준금리 0.25%p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00~1.25%에서 1.25%~1.50%로 올랐다.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인상이다.

이러한 미 기준금리의 순조로운 '정상화'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이후 이어지는 증시 호조와 물가의 점진적 상승, 노동시장의 강세 등 전반적인 미국 경제의 자신감이 반영된 조치이다.

이로써 미 기준금리 상단이 한국은행 기준금리(1.50%)와 같아졌으며 내년 한ㆍ미 간 금리 역전 가능성도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 연준은 오늘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금리 인상을 거의 100% 확신하고 있던 시장의 관심은 이미 내년 금리의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꾸준히 이달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해왔고, 내년 2월 차기 연준 의장에 취임하는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도 최근 인준청문회에서 "12월 금리 인상 여건이 뒷받침되고 있다"고 밝혔다.
  •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 입력 2017.12.14 (04:17)
    • 수정 2017.12.14 (05:07)
    인터넷 뉴스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늘 기준금리 0.25%p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00~1.25%에서 1.25%~1.50%로 올랐다.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인상이다.

이러한 미 기준금리의 순조로운 '정상화'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이후 이어지는 증시 호조와 물가의 점진적 상승, 노동시장의 강세 등 전반적인 미국 경제의 자신감이 반영된 조치이다.

이로써 미 기준금리 상단이 한국은행 기준금리(1.50%)와 같아졌으며 내년 한ㆍ미 간 금리 역전 가능성도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 연준은 오늘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금리 인상을 거의 100% 확신하고 있던 시장의 관심은 이미 내년 금리의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꾸준히 이달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해왔고, 내년 2월 차기 연준 의장에 취임하는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도 최근 인준청문회에서 "12월 금리 인상 여건이 뒷받침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