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입력 2017.12.14 (04:17) 수정 2017.12.14 (05:07) 인터넷 뉴스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늘 기준금리 0.25%p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00~1.25%에서 1.25%~1.50%로 올랐다.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인상이다.

이러한 미 기준금리의 순조로운 '정상화'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이후 이어지는 증시 호조와 물가의 점진적 상승, 노동시장의 강세 등 전반적인 미국 경제의 자신감이 반영된 조치이다.

이로써 미 기준금리 상단이 한국은행 기준금리(1.50%)와 같아졌으며 내년 한ㆍ미 간 금리 역전 가능성도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 연준은 오늘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금리 인상을 거의 100% 확신하고 있던 시장의 관심은 이미 내년 금리의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꾸준히 이달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해왔고, 내년 2월 차기 연준 의장에 취임하는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도 최근 인준청문회에서 "12월 금리 인상 여건이 뒷받침되고 있다"고 밝혔다.
  •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 입력 2017.12.14 (04:17)
    • 수정 2017.12.14 (05:07)
    인터넷 뉴스
美연준,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내년 3차례 인상 시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늘 기준금리 0.25%p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1.00~1.25%에서 1.25%~1.50%로 올랐다.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이자 마지막 인상이다.

이러한 미 기준금리의 순조로운 '정상화'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이후 이어지는 증시 호조와 물가의 점진적 상승, 노동시장의 강세 등 전반적인 미국 경제의 자신감이 반영된 조치이다.

이로써 미 기준금리 상단이 한국은행 기준금리(1.50%)와 같아졌으며 내년 한ㆍ미 간 금리 역전 가능성도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 연준은 오늘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발표했다.

금리 인상을 거의 100% 확신하고 있던 시장의 관심은 이미 내년 금리의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꾸준히 이달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해왔고, 내년 2월 차기 연준 의장에 취임하는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도 최근 인준청문회에서 "12월 금리 인상 여건이 뒷받침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