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입력 2017.12.14 (06:49) | 수정 2017.12.14 (14:1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모터보트에 살아있는 상어를 매단 채 전속력으로 달리며 죽어가는 상어의 모습을 촬영까지 한 미국 청년들이 중죄로 처벌받게 됐습니다.

미국 검찰은 이들을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보트가 뒤에 상어를 매단 채 달립니다.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 줄에 묶인 상어는 물보라에 휩쓸리며 충격으로 수차례 내동댕이 처집니다.

미국 플로리다 한 해변에서 촬영된 이 영상이 지난 7월 소셜미디어에서 퍼져 나가면서 비난이 일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가슴이 아팠습니다. 슬펐어요. 그러나 이건 도를 넘은 행동이었기 때문에 무언가를 해야만 한다고 느꼈습니다."

심지어 상어가 죽어가는 모습을 촬영까지 하면서 키득거리는 모습도 나옵니다.

마이클 웬젠 등 20대 남성 3명은 결국, 가중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남성들은 총을 쏴 상어를 무력화한 뒤 매달고 달린 것으로 보이지만 당국은 상어가 총에 맞아 죽은 것이 아니라 보트에 매달린 채 끌려다닌 충격으로 죽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할 수 있다니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상어를 먹기 위해 잡은 것이 아니라 그냥 상어에게 잔인한 짓을 한 것이니까요."

이들은 중죄에 해당하는 3급 동물 학대 등 혐의로 기소돼 최고 징역 5년과 1만 달러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 입력 2017.12.14 (06:49)
    • 수정 2017.12.14 (14:11)
    뉴스광장 1부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앵커 멘트>

모터보트에 살아있는 상어를 매단 채 전속력으로 달리며 죽어가는 상어의 모습을 촬영까지 한 미국 청년들이 중죄로 처벌받게 됐습니다.

미국 검찰은 이들을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보트가 뒤에 상어를 매단 채 달립니다.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 줄에 묶인 상어는 물보라에 휩쓸리며 충격으로 수차례 내동댕이 처집니다.

미국 플로리다 한 해변에서 촬영된 이 영상이 지난 7월 소셜미디어에서 퍼져 나가면서 비난이 일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가슴이 아팠습니다. 슬펐어요. 그러나 이건 도를 넘은 행동이었기 때문에 무언가를 해야만 한다고 느꼈습니다."

심지어 상어가 죽어가는 모습을 촬영까지 하면서 키득거리는 모습도 나옵니다.

마이클 웬젠 등 20대 남성 3명은 결국, 가중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남성들은 총을 쏴 상어를 무력화한 뒤 매달고 달린 것으로 보이지만 당국은 상어가 총에 맞아 죽은 것이 아니라 보트에 매달린 채 끌려다닌 충격으로 죽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할 수 있다니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상어를 먹기 위해 잡은 것이 아니라 그냥 상어에게 잔인한 짓을 한 것이니까요."

이들은 중죄에 해당하는 3급 동물 학대 등 혐의로 기소돼 최고 징역 5년과 1만 달러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