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입력 2017.12.14 (06:49) 수정 2017.12.14 (14:1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모터보트에 살아있는 상어를 매단 채 전속력으로 달리며 죽어가는 상어의 모습을 촬영까지 한 미국 청년들이 중죄로 처벌받게 됐습니다.

미국 검찰은 이들을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보트가 뒤에 상어를 매단 채 달립니다.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 줄에 묶인 상어는 물보라에 휩쓸리며 충격으로 수차례 내동댕이 처집니다.

미국 플로리다 한 해변에서 촬영된 이 영상이 지난 7월 소셜미디어에서 퍼져 나가면서 비난이 일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가슴이 아팠습니다. 슬펐어요. 그러나 이건 도를 넘은 행동이었기 때문에 무언가를 해야만 한다고 느꼈습니다."

심지어 상어가 죽어가는 모습을 촬영까지 하면서 키득거리는 모습도 나옵니다.

마이클 웬젠 등 20대 남성 3명은 결국, 가중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남성들은 총을 쏴 상어를 무력화한 뒤 매달고 달린 것으로 보이지만 당국은 상어가 총에 맞아 죽은 것이 아니라 보트에 매달린 채 끌려다닌 충격으로 죽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할 수 있다니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상어를 먹기 위해 잡은 것이 아니라 그냥 상어에게 잔인한 짓을 한 것이니까요."

이들은 중죄에 해당하는 3급 동물 학대 등 혐의로 기소돼 최고 징역 5년과 1만 달러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 입력 2017.12.14 (06:49)
    • 수정 2017.12.14 (14:11)
    뉴스광장 1부
모터보트에 상어 매달고 질주…美 청년 3명 기소
<앵커 멘트>

모터보트에 살아있는 상어를 매단 채 전속력으로 달리며 죽어가는 상어의 모습을 촬영까지 한 미국 청년들이 중죄로 처벌받게 됐습니다.

미국 검찰은 이들을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보트가 뒤에 상어를 매단 채 달립니다.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 줄에 묶인 상어는 물보라에 휩쓸리며 충격으로 수차례 내동댕이 처집니다.

미국 플로리다 한 해변에서 촬영된 이 영상이 지난 7월 소셜미디어에서 퍼져 나가면서 비난이 일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가슴이 아팠습니다. 슬펐어요. 그러나 이건 도를 넘은 행동이었기 때문에 무언가를 해야만 한다고 느꼈습니다."

심지어 상어가 죽어가는 모습을 촬영까지 하면서 키득거리는 모습도 나옵니다.

마이클 웬젠 등 20대 남성 3명은 결국, 가중 동물 학대와 불법포획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남성들은 총을 쏴 상어를 무력화한 뒤 매달고 달린 것으로 보이지만 당국은 상어가 총에 맞아 죽은 것이 아니라 보트에 매달린 채 끌려다닌 충격으로 죽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로빈 알와이스(동물 권리 애호가) :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할 수 있다니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상어를 먹기 위해 잡은 것이 아니라 그냥 상어에게 잔인한 짓을 한 것이니까요."

이들은 중죄에 해당하는 3급 동물 학대 등 혐의로 기소돼 최고 징역 5년과 1만 달러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