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하 60도’ 시베리아의 일상…뜨거운 물 뿌려도 ‘꽁꽁’
입력 2017.12.14 (09:46) 수정 2017.12.14 (14:16)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하 60도’ 시베리아의 일상…뜨거운 물 뿌려도 ‘꽁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러시아 시베리아의 겨울은 영하 60도까지 내려갈 만큼 한파가 대단한데요.

이런 환경에서 사람들은 어떻게 생활하고 있을까요?

<리포트>

시베리아 동북부의 한 시골 마을입니다.

북반구에서 가장 추운 지역 가운데 한 곳이죠.

겨울 최저 기온은 영하 67.8도, 여름 최고 기온은 영상 37.3도로 겨울과 여름의 기온 차가 가장 큰 지역이기도 합니다.

영하 60도 이하의 한파에 뜨거운 물을 공중에 뿌려도 금새 얼어버립니다.

이곳에선 집집마다 집 앞에 얼음 덩어리를 쌓아 놓고 사는데요.

필요할때 마다 한 덩어리 씩 집안으로 가져가 녹여서 생활 용수로 사용합니다.

물고기도 잡자마자 얼어버립니다.

언 물고기는 소금에 찍어 그냥 먹는데 어린이들의 훌륭한 간식거리입니다.

추운 날씨 때문에 자동차는 하루 종일 시동을 걸어 놔야 합니다.
  • ‘영하 60도’ 시베리아의 일상…뜨거운 물 뿌려도 ‘꽁꽁’
    • 입력 2017.12.14 (09:46)
    • 수정 2017.12.14 (14:16)
    930뉴스
‘영하 60도’ 시베리아의 일상…뜨거운 물 뿌려도 ‘꽁꽁’
<앵커 멘트>

러시아 시베리아의 겨울은 영하 60도까지 내려갈 만큼 한파가 대단한데요.

이런 환경에서 사람들은 어떻게 생활하고 있을까요?

<리포트>

시베리아 동북부의 한 시골 마을입니다.

북반구에서 가장 추운 지역 가운데 한 곳이죠.

겨울 최저 기온은 영하 67.8도, 여름 최고 기온은 영상 37.3도로 겨울과 여름의 기온 차가 가장 큰 지역이기도 합니다.

영하 60도 이하의 한파에 뜨거운 물을 공중에 뿌려도 금새 얼어버립니다.

이곳에선 집집마다 집 앞에 얼음 덩어리를 쌓아 놓고 사는데요.

필요할때 마다 한 덩어리 씩 집안으로 가져가 녹여서 생활 용수로 사용합니다.

물고기도 잡자마자 얼어버립니다.

언 물고기는 소금에 찍어 그냥 먹는데 어린이들의 훌륭한 간식거리입니다.

추운 날씨 때문에 자동차는 하루 종일 시동을 걸어 놔야 합니다.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