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스타] 송혜교에 엑소까지…中국빈방문에 한류스타 총출동
입력 2017.12.14 (10:32) 수정 2017.12.14 (14:22) K-STAR
[K스타] 송혜교에 엑소까지…中국빈방문에 한류스타 총출동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에 한류 스타들이 출동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방송된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국내외에서 선풍적 인기를 얻은 송혜교는오늘(1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최로 열리는 문 대통령을 위한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송혜교는 지난 10월 송중기와 결혼식을 올린 뒤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왔기 때문에, 오늘 국빈만찬장이 공식 활동 첫 무대인 셈이 된다.

송혜교는 국빈만찬에 앞서 오늘 오전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에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K팝 스타 엑소도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추자현-우효광 부부도 오늘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이에 앞서 추자현 부부는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첫 일정부터 모습을 드러냈는데, 어제(13일) 오후 중국 베이징 완다문화주점 7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재중국 한국인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 내외와 오찬을 즐기기도 했다.


이후 이들 부부는 김정숙 여사의 '내조 외교' 일정에 동행했다. 두 사람은 베이징 신제커우 악기 거리에 있는 한 악기점에서 김 여사와 중국 전통악기인 '얼후'를 연주했다. 김 여사는 추 씨 부부를 가리키며 "두 분도 중국과 한국의 관계고, 얼후를 보니 금속 줄 두 줄로 소리를 낸다"며 "두 분은 이미 (인연을) 맺었고 저는 중국과 처음 (인연을) 맺는 것이니 얼후를 통해 화합된 음을 한 번 만들어봐야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방문 중이다. 오늘(14일) 시 주석과 취임 후 세 번째 정상회담을 한다. 국빈만찬은 정상회담 직후에 열린다.

스타들이 대통령의 국빈방문 일정에 함께 하는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스타들의 인기가 한중 관계와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참석해 자리를 빛내는 것도 영광스러울 것 같다", "한국뿐 아니라 중국에서의 인기도 반영해서 함께 할 연예인들 선정하는 거겠죠? 내가 좋아하는 가수가 이런 큰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다니... 자랑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 [K스타] 송혜교에 엑소까지…中국빈방문에 한류스타 총출동
    • 입력 2017.12.14 (10:32)
    • 수정 2017.12.14 (14:22)
    K-STAR
[K스타] 송혜교에 엑소까지…中국빈방문에 한류스타 총출동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에 한류 스타들이 출동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방송된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국내외에서 선풍적 인기를 얻은 송혜교는오늘(1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최로 열리는 문 대통령을 위한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송혜교는 지난 10월 송중기와 결혼식을 올린 뒤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왔기 때문에, 오늘 국빈만찬장이 공식 활동 첫 무대인 셈이 된다.

송혜교는 국빈만찬에 앞서 오늘 오전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에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K팝 스타 엑소도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추자현-우효광 부부도 오늘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이에 앞서 추자현 부부는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첫 일정부터 모습을 드러냈는데, 어제(13일) 오후 중국 베이징 완다문화주점 7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재중국 한국인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 내외와 오찬을 즐기기도 했다.


이후 이들 부부는 김정숙 여사의 '내조 외교' 일정에 동행했다. 두 사람은 베이징 신제커우 악기 거리에 있는 한 악기점에서 김 여사와 중국 전통악기인 '얼후'를 연주했다. 김 여사는 추 씨 부부를 가리키며 "두 분도 중국과 한국의 관계고, 얼후를 보니 금속 줄 두 줄로 소리를 낸다"며 "두 분은 이미 (인연을) 맺었고 저는 중국과 처음 (인연을) 맺는 것이니 얼후를 통해 화합된 음을 한 번 만들어봐야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방문 중이다. 오늘(14일) 시 주석과 취임 후 세 번째 정상회담을 한다. 국빈만찬은 정상회담 직후에 열린다.

스타들이 대통령의 국빈방문 일정에 함께 하는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스타들의 인기가 한중 관계와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참석해 자리를 빛내는 것도 영광스러울 것 같다", "한국뿐 아니라 중국에서의 인기도 반영해서 함께 할 연예인들 선정하는 거겠죠? 내가 좋아하는 가수가 이런 큰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다니... 자랑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