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교조, 내일 연가투쟁…“2천여명 참가 예상”
입력 2017.12.14 (17:45) 수정 2017.12.14 (17:50) 사회
전교조, 내일 연가투쟁…“2천여명 참가 예상”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법외노조 통보 철회 등을 요구하며 내일(15일)로 예고한 연가투쟁에 2천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는 "연가투쟁을 내일(15일) 예정대로 진행한다"며 "서울 청계천 소라광장에서 열리는 전국교사결의대회에 조합원 2천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날 연가투쟁은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부근에서 열리는 사전실천운동과 오후 3시 전국교사결의대회, 효자동 치안센터까지 거리행진 등으로 진행된다.

소속 교사들이 한꺼번에 연차휴가를 내는 연가투쟁은 파업권이 없는 전교조가 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쟁의행위다.

전교조는 법외노조 통보 철회와 교원평가제·성과급제 폐지 등을 정부에 요구하며 지도부가 단식농성을 하는 등 총력투쟁을 벌이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12일 "국민 여망을 담은 교육정책 구현을 위해 모든 교육 구성원이 대화와 이해 속에 더 나은 교육 여건을 만들 필요가 있다"며 "공교육 신뢰 확보와 정상적인 학교 운영을 위해 연가투쟁 철회를 요청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내일 연가투쟁 상황을 지켜본 뒤 구체적인 대응 방침과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전교조, 내일 연가투쟁…“2천여명 참가 예상”
    • 입력 2017.12.14 (17:45)
    • 수정 2017.12.14 (17:50)
    사회
전교조, 내일 연가투쟁…“2천여명 참가 예상”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법외노조 통보 철회 등을 요구하며 내일(15일)로 예고한 연가투쟁에 2천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는 "연가투쟁을 내일(15일) 예정대로 진행한다"며 "서울 청계천 소라광장에서 열리는 전국교사결의대회에 조합원 2천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날 연가투쟁은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부근에서 열리는 사전실천운동과 오후 3시 전국교사결의대회, 효자동 치안센터까지 거리행진 등으로 진행된다.

소속 교사들이 한꺼번에 연차휴가를 내는 연가투쟁은 파업권이 없는 전교조가 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쟁의행위다.

전교조는 법외노조 통보 철회와 교원평가제·성과급제 폐지 등을 정부에 요구하며 지도부가 단식농성을 하는 등 총력투쟁을 벌이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12일 "국민 여망을 담은 교육정책 구현을 위해 모든 교육 구성원이 대화와 이해 속에 더 나은 교육 여건을 만들 필요가 있다"며 "공교육 신뢰 확보와 정상적인 학교 운영을 위해 연가투쟁 철회를 요청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내일 연가투쟁 상황을 지켜본 뒤 구체적인 대응 방침과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