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경찰, 조총련계 단체 등 압수수색…‘北에 식료품 수출’ 혐의
입력 2017.12.14 (17:45) 수정 2017.12.14 (17:49) 인터넷 뉴스
日경찰, 조총련계 단체 등 압수수색…‘北에 식료품 수출’ 혐의
일본 경찰이 정부 승인없이 북한에 식료품을 수출한 혐의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관련 단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4일 보도했다.

교토 부 등 5개 광역지자체 경찰의 합동수사본부는 14일 외환법 위반(무승인수출) 혐의로 도쿄 도 다이토 구 재일본조선상공회관과 미나토 구의 환경설비 관련 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수사관계자에 따르면 이 단체와 회사 소속 남성들은 싱가포르를 경유해 북한에 식료품을 불법적으로 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핵·미사일 실험 등에 대한 대북제재조치로 북한에 대한 수출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일본 경찰은 앞서 2015년 3월 북한산 송이버섯을 불법 수입한 혐의로 일본의 무역업자를 체포했다. 해당 무역업자를 조사하던 중 이번 범죄 혐의를 알게 돼 수사를 진행했다.

일본 경찰은 지난해 12월부터 사치품을 북한에 수출한 혐의로 무역 관련 회사들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경찰, 조총련계 단체 등 압수수색…‘北에 식료품 수출’ 혐의
    • 입력 2017.12.14 (17:45)
    • 수정 2017.12.14 (17:49)
    인터넷 뉴스
日경찰, 조총련계 단체 등 압수수색…‘北에 식료품 수출’ 혐의
일본 경찰이 정부 승인없이 북한에 식료품을 수출한 혐의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관련 단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4일 보도했다.

교토 부 등 5개 광역지자체 경찰의 합동수사본부는 14일 외환법 위반(무승인수출) 혐의로 도쿄 도 다이토 구 재일본조선상공회관과 미나토 구의 환경설비 관련 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수사관계자에 따르면 이 단체와 회사 소속 남성들은 싱가포르를 경유해 북한에 식료품을 불법적으로 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핵·미사일 실험 등에 대한 대북제재조치로 북한에 대한 수출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일본 경찰은 앞서 2015년 3월 북한산 송이버섯을 불법 수입한 혐의로 일본의 무역업자를 체포했다. 해당 무역업자를 조사하던 중 이번 범죄 혐의를 알게 돼 수사를 진행했다.

일본 경찰은 지난해 12월부터 사치품을 북한에 수출한 혐의로 무역 관련 회사들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