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최순실 25년 구형,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단죄해야”
입력 2017.12.14 (18:05) | 수정 2017.12.14 (18:10) 인터넷 뉴스
한국당 “최순실 25년 구형,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단죄해야”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 최순실 씨에게 징역 25년형을 구형한 것과 관련, "25년의 구형이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언급하면서 "구형 시 최순실이 질렀다는 괴성은 우리 국민이 국정농단을 한 최순실을 알았을 때 지르고 싶었던 소리"라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 사건에 대한 엄한 단죄로 다시는 이 땅에 권력이 사유화되고 국민이 위임한 엄중한 권력이 남용되지 않는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한국당 “최순실 25년 구형,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단죄해야”
    • 입력 2017.12.14 (18:05)
    • 수정 2017.12.14 (18:10)
    인터넷 뉴스
한국당 “최순실 25년 구형,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단죄해야”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 최순실 씨에게 징역 25년형을 구형한 것과 관련, "25년의 구형이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4일(오늘)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언급하면서 "구형 시 최순실이 질렀다는 괴성은 우리 국민이 국정농단을 한 최순실을 알았을 때 지르고 싶었던 소리"라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 사건에 대한 엄한 단죄로 다시는 이 땅에 권력이 사유화되고 국민이 위임한 엄중한 권력이 남용되지 않는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