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기자협회 ‘중국 경호원, 방중취재단 폭행’ 규탄 성명
입력 2017.12.14 (19:00) | 수정 2017.12.14 (19:48) 인터넷 뉴스
한국기자협회 ‘중국 경호원, 방중취재단 폭행’ 규탄 성명

[연관 기사] [뉴스7] 中경호원, 문 대통령 수행 기자 ‘집단 폭행’…발로 차고 멱살잡이

한국기자협회는 오늘(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취재진을 중국 경호원들이 폭행한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했다.

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중국을 국빈 방문한 한국 대통령을 동행 취재하던 기자들을 폭행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언론의 자유를 탄압한 것은 물론 기자이기 이전에 인간을 모욕한 행위"라고 성토했다.

기자협회는 "중국 경호원들에 의해 한국 기자들이 폭행을 당하는 동안 어떤 보호 장치도 작동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의 경호가 최우선이겠지만 대통령의 국빈방문 일정을 동행취재하고 있는 기자들도 취재 과정에서 최소한 물리적 안전은 보장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 무역파트너십 개막식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집단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청와대는 외교부를 통해 이번 폭행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진상조사와 함께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기자협회 ‘중국 경호원, 방중취재단 폭행’ 규탄 성명
    • 입력 2017.12.14 (19:00)
    • 수정 2017.12.14 (19:48)
    인터넷 뉴스
한국기자협회 ‘중국 경호원, 방중취재단 폭행’ 규탄 성명

[연관 기사] [뉴스7] 中경호원, 문 대통령 수행 기자 ‘집단 폭행’…발로 차고 멱살잡이

한국기자협회는 오늘(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취재진을 중국 경호원들이 폭행한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했다.

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중국을 국빈 방문한 한국 대통령을 동행 취재하던 기자들을 폭행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언론의 자유를 탄압한 것은 물론 기자이기 이전에 인간을 모욕한 행위"라고 성토했다.

기자협회는 "중국 경호원들에 의해 한국 기자들이 폭행을 당하는 동안 어떤 보호 장치도 작동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의 경호가 최우선이겠지만 대통령의 국빈방문 일정을 동행취재하고 있는 기자들도 취재 과정에서 최소한 물리적 안전은 보장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 무역파트너십 개막식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집단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청와대는 외교부를 통해 이번 폭행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진상조사와 함께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