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 번째 한중 정상회담…“상호 협력·북핵 논의”
입력 2017.12.14 (19:00) 수정 2017.12.14 (19:3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세 번째 한중 정상회담…“상호 협력·북핵 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이 세번 째인 정상회담에선 양국 관계 정상화 반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에 이어 소규모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지난 7월 G20 정상회의와 지난달 APEC 정상회의 계기의 회동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오늘 정상회담이 그간 우리 양국과 양 국민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통해 이룩한 성과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가는 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역지사지할 수 있는 기회가 됨으로써 그간의 골을 메우고 더 큰 산을 쌓아나가기 위한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된다고 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사드 보복으로 차단된 양국 간 경제 협력 복원 문제와 중국의 대북 제재 동참을 이끌어낼 수 있을 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사드에 대한 입장 차 속에 공동 성명, 기자회견이 무산된 가운데 시 주석이 사드 문제를 거론하며 또다시 우리 정부를 압박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양국간 신뢰 회복, 경제 교류 복원에 초점을 맞춰 성과를 내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오늘 정상회담 뒤 시 주석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는 한류스타 송혜교 씨와 한중 커플인 추자현·우효광 부부, 배구선수 김연경 씨 등이 참석합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세 번째 한중 정상회담…“상호 협력·북핵 논의”
    • 입력 2017.12.14 (19:00)
    • 수정 2017.12.14 (19:36)
    뉴스 7
세 번째 한중 정상회담…“상호 협력·북핵 논의”
<앵커 멘트>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이 세번 째인 정상회담에선 양국 관계 정상화 반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에 이어 소규모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지난 7월 G20 정상회의와 지난달 APEC 정상회의 계기의 회동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오늘 정상회담이 그간 우리 양국과 양 국민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통해 이룩한 성과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가는 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역지사지할 수 있는 기회가 됨으로써 그간의 골을 메우고 더 큰 산을 쌓아나가기 위한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된다고 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사드 보복으로 차단된 양국 간 경제 협력 복원 문제와 중국의 대북 제재 동참을 이끌어낼 수 있을 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사드에 대한 입장 차 속에 공동 성명, 기자회견이 무산된 가운데 시 주석이 사드 문제를 거론하며 또다시 우리 정부를 압박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양국간 신뢰 회복, 경제 교류 복원에 초점을 맞춰 성과를 내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오늘 정상회담 뒤 시 주석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는 한류스타 송혜교 씨와 한중 커플인 추자현·우효광 부부, 배구선수 김연경 씨 등이 참석합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