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경호원 기자 집단폭행…“유감, 진상규명 촉구” “외교 안보라인 경질”
입력 2017.12.15 (14:39) 수정 2017.12.15 (14:41) 인터넷 뉴스
中 경호원 기자 집단폭행…“유감, 진상규명 촉구” “외교 안보라인 경질”
한중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 경호원들이 청와대 기자 2명을 집단폭행한 것과 관련, 여당은 유감을 표명하며 중국 정부의 진상규명을 촉구했지만, 야당은 외교 참사로 규정하면서 외교 안보라인의 경질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중국 사설 경호인력의 우리 측 기자단 폭력사건에 매우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청와대가 중국 외교당국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고 중국 측에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 만큼 중국 측에 성의 있는 조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국빈방문에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언론에 폭력이 가해지는 상황은 어떤 경우도 용납 안 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당내 3선 의원과의 간담회에 앞서 "국빈 방문 중에 대통령을 동행 취재하는 기자들을 중국 측 경호원들이 집단 폭행한 것은 정말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밖에서 어떤 취급 받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나라 망신시키는 외교참사에 대해서 반드시 외교 안보라인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국민의 이름으로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향후 외교를 중단해야 할 사항이다. 국민 자존심이 시퍼렇게 멍들었다는 것을 직시하라"며 "(문 대통령은) 돌아옴과 동시에 외교부 장관과 주중대사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정부 대응과 관련해선 "때린 사람은 중국 경호원은 아니고 공안이 고용한 사설 경호원이라고 해명하고 설명한 것이 거의 전부가 아니냐. 맞은 사람들이 시설 좋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홍보하며 덮자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中 경호원 기자 집단폭행…“유감, 진상규명 촉구” “외교 안보라인 경질”
    • 입력 2017.12.15 (14:39)
    • 수정 2017.12.15 (14:41)
    인터넷 뉴스
中 경호원 기자 집단폭행…“유감, 진상규명 촉구” “외교 안보라인 경질”
한중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 경호원들이 청와대 기자 2명을 집단폭행한 것과 관련, 여당은 유감을 표명하며 중국 정부의 진상규명을 촉구했지만, 야당은 외교 참사로 규정하면서 외교 안보라인의 경질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중국 사설 경호인력의 우리 측 기자단 폭력사건에 매우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청와대가 중국 외교당국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고 중국 측에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 만큼 중국 측에 성의 있는 조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국빈방문에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언론에 폭력이 가해지는 상황은 어떤 경우도 용납 안 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당내 3선 의원과의 간담회에 앞서 "국빈 방문 중에 대통령을 동행 취재하는 기자들을 중국 측 경호원들이 집단 폭행한 것은 정말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밖에서 어떤 취급 받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나라 망신시키는 외교참사에 대해서 반드시 외교 안보라인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국민의 이름으로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향후 외교를 중단해야 할 사항이다. 국민 자존심이 시퍼렇게 멍들었다는 것을 직시하라"며 "(문 대통령은) 돌아옴과 동시에 외교부 장관과 주중대사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정부 대응과 관련해선 "때린 사람은 중국 경호원은 아니고 공안이 고용한 사설 경호원이라고 해명하고 설명한 것이 거의 전부가 아니냐. 맞은 사람들이 시설 좋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홍보하며 덮자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