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커창 “한중 경제 부처간 채널 재가동…소통 강화”
입력 2017.12.15 (19:26) 수정 2017.12.15 (19:44) 인터넷 뉴스
리커창 “한중 경제 부처간 채널 재가동…소통 강화”

[연관기사][뉴스7] 文 대통령, 리커창과 회동 “완생 넘어 상생의 시기로”

리커창 중국 총리는 15일(오늘) "한중 간 경제·무역 부처 간 소통채널이 정지된 상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 양국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을 재가동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 재가동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리 총리는 "문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그동안 중단됐던 양국 간 협력사업이 재가동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잠재력이 큰 경제·무역·에너지·보건 등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는데 더욱 중요한 것은 후속 사업의 충실한 이행이며, 많은 분야에서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드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분야가 많다"며 "비록 중국 정부가 관여하지는 않았다 해도 사드로 인해 위축된 기업과 경제 분야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리 총리께서 적극 독려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 총리는 "일부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으나 투자환경이 악화한 것은 아니며, 중한 관계가 발전하면 한국 기업은 많은 혜택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은 내년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고 중국은 2022년 베이징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한다"며 "한국의 동계올림픽 조직 경험을 중국이 배울 것이며 이 기간에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고 관광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과 2022년을 양국 상호 방문의 해로 지정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리 총리는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공동 저감·의료협력 및 서해 수산자원 보호·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인적 및 문화 교류 분야의 양국 간 협력을 제안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리커창 “한중 경제 부처간 채널 재가동…소통 강화”
    • 입력 2017.12.15 (19:26)
    • 수정 2017.12.15 (19:44)
    인터넷 뉴스
리커창 “한중 경제 부처간 채널 재가동…소통 강화”

[연관기사][뉴스7] 文 대통령, 리커창과 회동 “완생 넘어 상생의 시기로”

리커창 중국 총리는 15일(오늘) "한중 간 경제·무역 부처 간 소통채널이 정지된 상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 양국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을 재가동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 재가동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리 총리는 "문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그동안 중단됐던 양국 간 협력사업이 재가동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잠재력이 큰 경제·무역·에너지·보건 등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는데 더욱 중요한 것은 후속 사업의 충실한 이행이며, 많은 분야에서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드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분야가 많다"며 "비록 중국 정부가 관여하지는 않았다 해도 사드로 인해 위축된 기업과 경제 분야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리 총리께서 적극 독려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 총리는 "일부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으나 투자환경이 악화한 것은 아니며, 중한 관계가 발전하면 한국 기업은 많은 혜택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은 내년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고 중국은 2022년 베이징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한다"며 "한국의 동계올림픽 조직 경험을 중국이 배울 것이며 이 기간에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고 관광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과 2022년을 양국 상호 방문의 해로 지정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리 총리는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공동 저감·의료협력 및 서해 수산자원 보호·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인적 및 문화 교류 분야의 양국 간 협력을 제안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