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입력 2017.12.15 (21:31) | 수정 2017.12.15 (22:2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아닌 격무에 시달리는 평범한 버스 기사들이었는데요.

허성권 기자가 이들을 소개합니다.

<리포트>

아침 출근길,상가에서 시뻘건 불길이 솟구쳐오릅니다.

불이 건물 전체로 번지려는 찰나, 한 사람이 나타납니다.

플라스틱 용기 때문에 자꾸 되살아나는 화염과 싸우기를 5분, 소화기 2개를 다 쓰고서야 겨우 불이 잡혔습니다.

<인터뷰> 이인채(울산 남부소방서 소방장) : "안쪽으로 퍼져가고 있는 상황이었어요, 화재가..다행히 초기에 바깥에서 화재를 진압을 해주셨기 때문에 주변 상가로 옮겨가는 것을 막으신 거죠."

대형화재를 막은 사람은 바로 마을버스 기사였습니다.

불을 끄느라 땀범벅이 된 버스 기사는 소방차가 도착하자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라졌습니다.

현장을 급하 게 떠난 이유는 버스 승객을 위해서였습니다.

<인터뷰> 김민규(마을버스 기사) : "고3 수험생들이 학교에 가기 위해 많이 탑승을 하고 있어가지고, 학생들 학교 수업시간도 있고 해가지고 바로 운행을 하게 됐습니다."

이 같은 선행은 한 달 넘게 묻혀있다 버스회사에서 CCTV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드러났습니다.

얼마 전에도 시내버스 기사가 심장마비가 온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살렸고, 또 다른 버스 기사는 발작을 일으킨 승객을 재빨리 응급실로 옮겨 목숨을 구하는 등 올 들어서만 전국에서 30여 명의 버스 기사가 시민의 안전을 지켰습니다.

<인터뷰> 김민규(마을버스 기사) : "만약에 제가 없었더라도 지나가던 다른 버스 기사님이 보시고 불을 껐을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 입력 2017.12.15 (21:31)
    • 수정 2017.12.15 (22:20)
    뉴스 9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앵커 멘트>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아닌 격무에 시달리는 평범한 버스 기사들이었는데요.

허성권 기자가 이들을 소개합니다.

<리포트>

아침 출근길,상가에서 시뻘건 불길이 솟구쳐오릅니다.

불이 건물 전체로 번지려는 찰나, 한 사람이 나타납니다.

플라스틱 용기 때문에 자꾸 되살아나는 화염과 싸우기를 5분, 소화기 2개를 다 쓰고서야 겨우 불이 잡혔습니다.

<인터뷰> 이인채(울산 남부소방서 소방장) : "안쪽으로 퍼져가고 있는 상황이었어요, 화재가..다행히 초기에 바깥에서 화재를 진압을 해주셨기 때문에 주변 상가로 옮겨가는 것을 막으신 거죠."

대형화재를 막은 사람은 바로 마을버스 기사였습니다.

불을 끄느라 땀범벅이 된 버스 기사는 소방차가 도착하자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라졌습니다.

현장을 급하 게 떠난 이유는 버스 승객을 위해서였습니다.

<인터뷰> 김민규(마을버스 기사) : "고3 수험생들이 학교에 가기 위해 많이 탑승을 하고 있어가지고, 학생들 학교 수업시간도 있고 해가지고 바로 운행을 하게 됐습니다."

이 같은 선행은 한 달 넘게 묻혀있다 버스회사에서 CCTV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드러났습니다.

얼마 전에도 시내버스 기사가 심장마비가 온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살렸고, 또 다른 버스 기사는 발작을 일으킨 승객을 재빨리 응급실로 옮겨 목숨을 구하는 등 올 들어서만 전국에서 30여 명의 버스 기사가 시민의 안전을 지켰습니다.

<인터뷰> 김민규(마을버스 기사) : "만약에 제가 없었더라도 지나가던 다른 버스 기사님이 보시고 불을 껐을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