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한중관계 복원 단초”…한국·국민의당 “외교 참사”
입력 2017.12.16 (11:06) 수정 2017.12.16 (12:01) 인터넷 뉴스
與 “한중관계 복원 단초”…한국·국민의당 “외교 참사”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과 관련해 여야 정치권은 16일(오늘) 엇갈린 평가를 하며 신경전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정권에서 무너진 한중관계를 회복하는 계기가 됐다고 호평했고,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국격 훼손'·'외교 참사'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방중으로 중요한 성과들을 거뒀다"며 "특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한반도 문제에 대한 4대 원칙에 합의한 것은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라고 평가했다.

전날 리커창 중국 총리가 양국 간 경제채널 재가동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드 보복 철회를 사실상 공식화한 것으로, 이후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며 "지난 정부의 외교참사로 무너졌던 한중관계를 복원하는 매우 중요한 단초"라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야당은 현재 그런 내용을 바라보지 않고 정치 공세로 일관하고 있다"며 "외교·안보는 여야를 뛰어넘어 국익을 추구해야 할 사안이라는 점을 모르는가"라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은 대통령의 잦은 '혼밥'과 중국의 일방적인 일정 변경 통보, 수행 기자단에 가한 무자비한 폭력 사태를 보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긍심에 심각한 스크래치(생채기)를 입었다"며 "명백히 국격을 훼손한 실패 외교"라고 평가했다.

한중 정상 간에 한반도 전쟁 불가·한반도 비핵화 원칙 견지 등 4대 원칙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데 대해서도 "정부가 성과라고 내세우는 4대 원칙은 중국 측 발표문에는 포함되지도 않았다"며 "한국과 중국이 회담 결과를 다르게 말하는데, 이게 무슨 외교적 성과인가"라고 지적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공동발표조차 없는 정상회담에서 외교적 성과라는 것은 눈을 씻고 찾아보려야 찾을 수 없다"며 "청와대와 여당의 정상회담 자화자찬 점수 매기기는 듣고 보기 민망할 지경"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국빈방문을 추진했던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며 "엉성한 아마추어리즘에 따른 외교참사"라고 평가했다.

이어서 "귀국 뒤 외교 라인의 개편이 필요하다"면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에 대한 경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與 “한중관계 복원 단초”…한국·국민의당 “외교 참사”
    • 입력 2017.12.16 (11:06)
    • 수정 2017.12.16 (12:01)
    인터넷 뉴스
與 “한중관계 복원 단초”…한국·국민의당 “외교 참사”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과 관련해 여야 정치권은 16일(오늘) 엇갈린 평가를 하며 신경전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정권에서 무너진 한중관계를 회복하는 계기가 됐다고 호평했고,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국격 훼손'·'외교 참사'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방중으로 중요한 성과들을 거뒀다"며 "특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한반도 문제에 대한 4대 원칙에 합의한 것은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라고 평가했다.

전날 리커창 중국 총리가 양국 간 경제채널 재가동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드 보복 철회를 사실상 공식화한 것으로, 이후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며 "지난 정부의 외교참사로 무너졌던 한중관계를 복원하는 매우 중요한 단초"라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야당은 현재 그런 내용을 바라보지 않고 정치 공세로 일관하고 있다"며 "외교·안보는 여야를 뛰어넘어 국익을 추구해야 할 사안이라는 점을 모르는가"라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은 대통령의 잦은 '혼밥'과 중국의 일방적인 일정 변경 통보, 수행 기자단에 가한 무자비한 폭력 사태를 보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긍심에 심각한 스크래치(생채기)를 입었다"며 "명백히 국격을 훼손한 실패 외교"라고 평가했다.

한중 정상 간에 한반도 전쟁 불가·한반도 비핵화 원칙 견지 등 4대 원칙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데 대해서도 "정부가 성과라고 내세우는 4대 원칙은 중국 측 발표문에는 포함되지도 않았다"며 "한국과 중국이 회담 결과를 다르게 말하는데, 이게 무슨 외교적 성과인가"라고 지적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공동발표조차 없는 정상회담에서 외교적 성과라는 것은 눈을 씻고 찾아보려야 찾을 수 없다"며 "청와대와 여당의 정상회담 자화자찬 점수 매기기는 듣고 보기 민망할 지경"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국빈방문을 추진했던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며 "엉성한 아마추어리즘에 따른 외교참사"라고 평가했다.

이어서 "귀국 뒤 외교 라인의 개편이 필요하다"면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에 대한 경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