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엑소 ‘파워’ 두바이 분수쇼 출격…수천 명 팬 몰려
[영상] “엑소, 두바이 사로잡다” …첫 ‘분수쇼’ 팬 수천 명 몰려
한국의 아이돌 그룹 엑소의 노래가 세계적인 두바이 분수쇼에 등장했습니다. 현장에는 중동 한류 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충남 김 양식장 ‘황백화’ 비상…생산량까지 ‘뚝’
입력 2017.12.16 (21:10) | 수정 2017.12.16 (21:2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충남 김 양식장 ‘황백화’ 비상…생산량까지 ‘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김 생산량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충남 김 양식장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김이 누렇게 변하는 '황백화 현상'이 손 쓸 겨를도 없을 정도로 빠르게 번지고 있는데요.

80%가 넘는 양식장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데 실제 수확량도 눈에 띄게 줄고 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 연안 앞바다의 김 양식장, 어민들이 그물에 붙은 김을 채취해 어판장으로 옮깁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군데 군데 누런색 김이 섞여 있습니다.

김이 누렇게 변하는 '황백화 현상'입니다.

<인터뷰> 공무철(어촌계장) : "김 양식을 한 30여 년 간 했는데 이렇게 '황백화' 현상이 나타나기는 올해가 처음입니다."

충남 전체 김 양식장의 80%가 넘는 2천 7백여 ha에서 이런 황백화 피해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심한 곳은 검은색 김이 거의 채취가 안돼 판매용 김 색깔이 아예 노랗습니다.

품질이 안 좋다 보니 가격도 곤두박질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명규(서천 서부수협 김양식협의회장) : "120kg으로 팔을 때 우리가 보통 이것을 20만 원대를 받아야 하는데 현재 4만 원~5만원 대 그 선에서 밖에는 받을 수가 없어요."

피해는 인접한 전북 군산으로도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생산량마저 지난해의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습니다.

수산당국은 김 생육에 필요한 영양물질이 부족해 황백화 현상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진호(서천군 수산자원팀장) : "예비비를 긴급 투입해서 영양물질을 구입해 어민들에게 살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영양물질 부족이 가뭄으로 담수 유입이 줄어서인지, 해수흐름 변화 때문인지가 규명이 안돼 어민들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 충남 김 양식장 ‘황백화’ 비상…생산량까지 ‘뚝’
    • 입력 2017.12.16 (21:10)
    • 수정 2017.12.16 (21:23)
    뉴스 9
충남 김 양식장 ‘황백화’ 비상…생산량까지 ‘뚝’
<앵커 멘트>

국내 김 생산량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충남 김 양식장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김이 누렇게 변하는 '황백화 현상'이 손 쓸 겨를도 없을 정도로 빠르게 번지고 있는데요.

80%가 넘는 양식장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데 실제 수확량도 눈에 띄게 줄고 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 연안 앞바다의 김 양식장, 어민들이 그물에 붙은 김을 채취해 어판장으로 옮깁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군데 군데 누런색 김이 섞여 있습니다.

김이 누렇게 변하는 '황백화 현상'입니다.

<인터뷰> 공무철(어촌계장) : "김 양식을 한 30여 년 간 했는데 이렇게 '황백화' 현상이 나타나기는 올해가 처음입니다."

충남 전체 김 양식장의 80%가 넘는 2천 7백여 ha에서 이런 황백화 피해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심한 곳은 검은색 김이 거의 채취가 안돼 판매용 김 색깔이 아예 노랗습니다.

품질이 안 좋다 보니 가격도 곤두박질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명규(서천 서부수협 김양식협의회장) : "120kg으로 팔을 때 우리가 보통 이것을 20만 원대를 받아야 하는데 현재 4만 원~5만원 대 그 선에서 밖에는 받을 수가 없어요."

피해는 인접한 전북 군산으로도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생산량마저 지난해의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습니다.

수산당국은 김 생육에 필요한 영양물질이 부족해 황백화 현상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진호(서천군 수산자원팀장) : "예비비를 긴급 투입해서 영양물질을 구입해 어민들에게 살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영양물질 부족이 가뭄으로 담수 유입이 줄어서인지, 해수흐름 변화 때문인지가 규명이 안돼 어민들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