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입력 2017.12.16 (21:12) 수정 2017.12.16 (21:2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냈다는데요.

이 광고를 보고 찾아온 많은 사람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도쿄, 이승철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도쿄의 한 호텔, 초로의 인사들이 속속 입장합니다.

<인터뷰> 모임 참석자 : "어떤 얼굴을 하고 만나야할지.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감사의 자리를 마련한 사람은 한 대형 건설기계 제조사 사장 안자키 씨.

담낭에서 시작된 암이 다른 장기까지 퍼져 이제 수술도 할 수 없는 상탭니다.

안자키 씨는 힘든 항암 치료 대신 짧더라도 삶의 질을 선택했습니다.

대신 많은 사람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지난달 모임을 알리는 신문 광고를 냈습니다.

행사장에는 친척과 친구 등 모두 천 여 명이 모였습니다.

<녹취> 안자키(말기암 환자) : "모두들에게 한마디라도 하고, 악수하고 싶다는 기분에 열게됐습니다."

한명 한명 참석자 모두와 인사를 하고 자기를 있게 해준 많은 이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모임 참석자 : "저도 지병이 있거든요. 삶의 질을 선택했다는 측면에서 저로서도 참고가 됐습니다."

특별한 일을 한 것은 아니라며 마지막 소감을 밝힌 그의 뒷모습은 많은 울림을 남겼습니다.

<인터뷰> 안자키(말기암 환자) : "감사했어요...라고 말할 수 있었다는 데 정말 만족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 입력 2017.12.16 (21:12)
    • 수정 2017.12.16 (21:26)
    뉴스 9
“모두 고마웠어요”…어느 말기암 환자의 고별인사
<앵커 멘트>

일본에서 한 말기 암 환자가, 살아오면서 신세를 졌던 사람들과 마지막 만남을 갖고 싶다며 신문에 광고를 냈다는데요.

이 광고를 보고 찾아온 많은 사람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도쿄, 이승철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도쿄의 한 호텔, 초로의 인사들이 속속 입장합니다.

<인터뷰> 모임 참석자 : "어떤 얼굴을 하고 만나야할지.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감사의 자리를 마련한 사람은 한 대형 건설기계 제조사 사장 안자키 씨.

담낭에서 시작된 암이 다른 장기까지 퍼져 이제 수술도 할 수 없는 상탭니다.

안자키 씨는 힘든 항암 치료 대신 짧더라도 삶의 질을 선택했습니다.

대신 많은 사람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지난달 모임을 알리는 신문 광고를 냈습니다.

행사장에는 친척과 친구 등 모두 천 여 명이 모였습니다.

<녹취> 안자키(말기암 환자) : "모두들에게 한마디라도 하고, 악수하고 싶다는 기분에 열게됐습니다."

한명 한명 참석자 모두와 인사를 하고 자기를 있게 해준 많은 이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모임 참석자 : "저도 지병이 있거든요. 삶의 질을 선택했다는 측면에서 저로서도 참고가 됐습니다."

특별한 일을 한 것은 아니라며 마지막 소감을 밝힌 그의 뒷모습은 많은 울림을 남겼습니다.

<인터뷰> 안자키(말기암 환자) : "감사했어요...라고 말할 수 있었다는 데 정말 만족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