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전문가들 “한반도 전쟁 가능성 지금이 최고조”
입력 2017.12.17 (16:14) 수정 2017.12.17 (16:16) 국제
中 전문가들 “한반도 전쟁 가능성 지금이 최고조”
중국의 일부 한반도 관련 전문가들에게서 한반도 전쟁 발발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어제(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 주최 연례세미나에서 스인훙 인민대 교수는 "지금이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이 수십 년 만에 가장 높아진 시기"라고 주장했다.

스인홍 교수는 "북한은 시한폭탄"이라며 "중국은 언젠가 뇌관을 제거할 수 있을 때가 올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단지 전쟁을 지연시킬 수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위협의 악순환에 갇혀있다"면서 "중국이 이를 뒤집고 바꾸기에는 이미 너무 늦었다. 기껏해야 중국은 전면전을 지연시키는 역할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 난징군구 부사령관 출신 왕훙광 예비역 중장은 지금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언제라도 전쟁이 벌어질 수 있다"며 "미국과 한국이 연례 군사훈련을 시작하는 내년 3월 전 가능할 수 있고 당장 오늘 밤에 시작될 수 있다"고 말하고, 최근 지린(吉林)일보의 핵무기 피폭시 대피요령을 소개한 기사가 "다가올 전쟁을 준비하라고 북한에 보내는 신호"라고 주장했다.

왕훙광 중장은 또, 중국 동북지역에 전쟁동원령을 내릴 것을 제안하면서 "이는 개전성 동원령이 아니라 방어적 동원령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시위 중국 국제문제연구원 연구원도 "한반도 정세가 반세기 만에 가장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전쟁이든 평화든 중국은 이 상황에 대한 통제력이나 주도권, 발언권조차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주펑 난징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현 상황의 연착륙은 불가능하다"고 진단한 뒤 "전쟁 가능성이 어떻든 간에 중국은 심리적으로, 실질적으로 재앙적인 핵 분쟁, 방사성 낙진, 핵폭발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교수는 이어 "왜 우리는 항상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믿기만 하느냐"면서 "중국에 필요한 것은 한반도 정세에서 약화되는 영향력이 동아시아 안보 현안에서 중국의 위상과 역할을 축소할 것이라는 긴장감"이라고 강조했다.

선딩리 푸단대 교수도 "북한은 이미 6차례의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미국이나 중국이 6차 핵실험을 가진 뒤에 핵무기를 포기할 수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뤼차오 랴오닝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미국이 어떤 방식의 전쟁이든 필승, 또는 속전속결의 확신하지 못하고 있고 수조 달러의 전비를 투입할 의향도 없다는 점을 들어 전쟁 가능성을 다소 낮춰 봤다. 뤼 주임은 또, "중국과 북한이 1961년 상호원조조약을 체결했지만, 냉전 체제가 종결된 이상 북한과 중국은 더는 군사동맹이라고 할 수 없다"며 "조약의 군사동맹 의미를 소홀히 해도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전략문화촉진회 부회장 뤄위안 중국 예비역 소장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합리적인 안보 관심을 존중하고 북한의 핵 포기 대가를 충족시켜줘야 한다"면서 북한에 원전을 제공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을 연장해 북한을 포함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스인홍 교수는 "낭만적인 제안"이라며 "김정은은 중국도, 미국도 믿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中 전문가들 “한반도 전쟁 가능성 지금이 최고조”
    • 입력 2017.12.17 (16:14)
    • 수정 2017.12.17 (16:16)
    국제
中 전문가들 “한반도 전쟁 가능성 지금이 최고조”
중국의 일부 한반도 관련 전문가들에게서 한반도 전쟁 발발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어제(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 주최 연례세미나에서 스인훙 인민대 교수는 "지금이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이 수십 년 만에 가장 높아진 시기"라고 주장했다.

스인홍 교수는 "북한은 시한폭탄"이라며 "중국은 언젠가 뇌관을 제거할 수 있을 때가 올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단지 전쟁을 지연시킬 수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위협의 악순환에 갇혀있다"면서 "중국이 이를 뒤집고 바꾸기에는 이미 너무 늦었다. 기껏해야 중국은 전면전을 지연시키는 역할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 난징군구 부사령관 출신 왕훙광 예비역 중장은 지금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언제라도 전쟁이 벌어질 수 있다"며 "미국과 한국이 연례 군사훈련을 시작하는 내년 3월 전 가능할 수 있고 당장 오늘 밤에 시작될 수 있다"고 말하고, 최근 지린(吉林)일보의 핵무기 피폭시 대피요령을 소개한 기사가 "다가올 전쟁을 준비하라고 북한에 보내는 신호"라고 주장했다.

왕훙광 중장은 또, 중국 동북지역에 전쟁동원령을 내릴 것을 제안하면서 "이는 개전성 동원령이 아니라 방어적 동원령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시위 중국 국제문제연구원 연구원도 "한반도 정세가 반세기 만에 가장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전쟁이든 평화든 중국은 이 상황에 대한 통제력이나 주도권, 발언권조차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주펑 난징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현 상황의 연착륙은 불가능하다"고 진단한 뒤 "전쟁 가능성이 어떻든 간에 중국은 심리적으로, 실질적으로 재앙적인 핵 분쟁, 방사성 낙진, 핵폭발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교수는 이어 "왜 우리는 항상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믿기만 하느냐"면서 "중국에 필요한 것은 한반도 정세에서 약화되는 영향력이 동아시아 안보 현안에서 중국의 위상과 역할을 축소할 것이라는 긴장감"이라고 강조했다.

선딩리 푸단대 교수도 "북한은 이미 6차례의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미국이나 중국이 6차 핵실험을 가진 뒤에 핵무기를 포기할 수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뤼차오 랴오닝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미국이 어떤 방식의 전쟁이든 필승, 또는 속전속결의 확신하지 못하고 있고 수조 달러의 전비를 투입할 의향도 없다는 점을 들어 전쟁 가능성을 다소 낮춰 봤다. 뤼 주임은 또, "중국과 북한이 1961년 상호원조조약을 체결했지만, 냉전 체제가 종결된 이상 북한과 중국은 더는 군사동맹이라고 할 수 없다"며 "조약의 군사동맹 의미를 소홀히 해도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전략문화촉진회 부회장 뤄위안 중국 예비역 소장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합리적인 안보 관심을 존중하고 북한의 핵 포기 대가를 충족시켜줘야 한다"면서 북한에 원전을 제공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을 연장해 북한을 포함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스인홍 교수는 "낭만적인 제안"이라며 "김정은은 중국도, 미국도 믿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