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청와대의 방중성과 자화자찬 도 넘어…굴욕 순방”
입력 2017.12.17 (18:36) | 수정 2017.12.17 (18:44) 인터넷 뉴스
한국당 “청와대의 방중성과 자화자찬 도 넘어…굴욕 순방”
자유한국당은 17일(오늘) 청와대가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성과를 '자화자찬'이라 비판하면서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에 외교가 아닌 국내용 쇼에 연연했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문 대통령의 방중은 중국의 철저한 홀대, 한국기자 집단폭행, 외교 성과 등 모든 면에서 문재인 정부의 실력이 백일하에 드러난 굴욕 순방, 치욕 순방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3박 4일 방중 일정 중 중국 측 인사와의 식사는 국빈 만찬과 충칭시 당서기와의 오찬, 단 두 번뿐이었다"며 "외교에 있어 식사의 의미는 단순한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대통령의 서민적 행보를 운운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중국 경호원의 한국 사진기자 폭행 사건에 대해서도 "국민 보호에 있어 대통령의 역할론을 그토록 강조했던 문 대통령 본인이 자국민인 기자가 폭행을 당했는데 청와대는 뒷전에 물러나 있고 코트라가 나서서 유감을 표명했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상황이 이러한데도 청와대는 원인 파악과 수습 노력 대신 자화자찬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외교·안보에 그 어느 때보다 사활이 걸린 대한민국의 운명 앞에서 부족한 실력을 깨끗하게 인정하고 외교·안보라인의 책임 추궁과 전면 교체를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의 방중 성과 자화자찬이 도를 넘어섰다"며 "국민에게 굴욕을 안긴 외교적 결례를 표준 관행으로, 중국 경호인력에 의해 한국 기자들이 폭행당한 사건을 '중국 측의 신속한 조치'로 포장했다"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청와대의 방중성과 자화자찬 도 넘어…굴욕 순방”
    • 입력 2017.12.17 (18:36)
    • 수정 2017.12.17 (18:44)
    인터넷 뉴스
한국당 “청와대의 방중성과 자화자찬 도 넘어…굴욕 순방”
자유한국당은 17일(오늘) 청와대가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성과를 '자화자찬'이라 비판하면서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에 외교가 아닌 국내용 쇼에 연연했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문 대통령의 방중은 중국의 철저한 홀대, 한국기자 집단폭행, 외교 성과 등 모든 면에서 문재인 정부의 실력이 백일하에 드러난 굴욕 순방, 치욕 순방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3박 4일 방중 일정 중 중국 측 인사와의 식사는 국빈 만찬과 충칭시 당서기와의 오찬, 단 두 번뿐이었다"며 "외교에 있어 식사의 의미는 단순한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대통령의 서민적 행보를 운운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중국 경호원의 한국 사진기자 폭행 사건에 대해서도 "국민 보호에 있어 대통령의 역할론을 그토록 강조했던 문 대통령 본인이 자국민인 기자가 폭행을 당했는데 청와대는 뒷전에 물러나 있고 코트라가 나서서 유감을 표명했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상황이 이러한데도 청와대는 원인 파악과 수습 노력 대신 자화자찬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외교·안보에 그 어느 때보다 사활이 걸린 대한민국의 운명 앞에서 부족한 실력을 깨끗하게 인정하고 외교·안보라인의 책임 추궁과 전면 교체를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의 방중 성과 자화자찬이 도를 넘어섰다"며 "국민에게 굴욕을 안긴 외교적 결례를 표준 관행으로, 중국 경호인력에 의해 한국 기자들이 폭행당한 사건을 '중국 측의 신속한 조치'로 포장했다"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