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외무장관 “北미사일, 6개월 내 런던 타격 가능할 수도”
입력 2017.12.17 (18:36) 수정 2017.12.17 (18:44) 인터넷 뉴스
英외무장관 “北미사일, 6개월 내 런던 타격 가능할 수도”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이 "북한 미사일이 6개월 이내에 영국을 타격할 능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16일(현지시간) 전해졌다.

존슨 장관은 최근 영국 하원의원들과의 면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영국 일간지 더선의 칼럼니스트 제임스 포사이스가 보도했다.

앞서 영국의 전·현직 군 지휘관들도 이와 비슷한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마이클 팰런 전 영국 국방부 장관은 지난 9월 북한 핵이 영국에 도달하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영국 합동사령부 리처드 배런 전 작전지휘관도 지난달 북한이 1년 반 이내에 영국 타격 능력을 갖춘 핵무기를 개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존슨 장관은 하원의원들과의 면담에서 북한 김정은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중국이 관여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미국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언급을 했다고 더선이 전했다.

그는 이와 함께 대북 군사적 해법은 재앙이 될 것이라며 중국은 북한에 대한 외교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英외무장관 “北미사일, 6개월 내 런던 타격 가능할 수도”
    • 입력 2017.12.17 (18:36)
    • 수정 2017.12.17 (18:44)
    인터넷 뉴스
英외무장관 “北미사일, 6개월 내 런던 타격 가능할 수도”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이 "북한 미사일이 6개월 이내에 영국을 타격할 능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16일(현지시간) 전해졌다.

존슨 장관은 최근 영국 하원의원들과의 면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영국 일간지 더선의 칼럼니스트 제임스 포사이스가 보도했다.

앞서 영국의 전·현직 군 지휘관들도 이와 비슷한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마이클 팰런 전 영국 국방부 장관은 지난 9월 북한 핵이 영국에 도달하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영국 합동사령부 리처드 배런 전 작전지휘관도 지난달 북한이 1년 반 이내에 영국 타격 능력을 갖춘 핵무기를 개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존슨 장관은 하원의원들과의 면담에서 북한 김정은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중국이 관여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미국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언급을 했다고 더선이 전했다.

그는 이와 함께 대북 군사적 해법은 재앙이 될 것이라며 중국은 북한에 대한 외교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